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 직격탄' 中후베이, 이번엔 홍수 엄습…이재민 350만명(종합)

송고시간2020-07-09 17:18

재산피해액 7천603억원…후난성 일부지역엔 '200년만의 폭우'

저장성 댐 방류로 12개 마을 침수…장시성 800년 된 다리 일부 유실

지난 8일 양쯔강 범람으로 수해를 입은 후베이성 우한.
지난 8일 양쯔강 범람으로 수해를 입은 후베이성 우한.

[AFP=연합뉴스]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중국 남부지방에 많은 비가 이어지는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직격탄을 맞았던 후베이성에서 홍수로 350만명 가까운 이재민이 발생하고 700여채의 가옥이 붕괴되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9일 후베이(湖北) 텔레비전방송국 등 중국매체에 따르면 4일부터 8일 오후 4시(현지시간)까지 우한(武漢)을 비롯한 후베이성 12개 시에서 폭우로 348만8천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이번 폭우로 13만여명이 긴급 대피했고, 5만9천여명이 긴급생활 지원을 받았다.

재산 피해도 이어져 직접적인 경제적 손실액만 44억5천여만 위안(약 7천603억여원)에 이른다.

농경지 50만1천여ha가 물에 잠기는 등 피해가 이어졌고, 이 가운데 4만2천여ha는 전혀 수확을 기대할 수 없는 상황이다. 가옥은 733채가 붕괴했고 파손된 건물은 3천284채다.

후베이성 황강(黃綱)시 황메이(黃梅)현에서는 8일 새벽 폭우로 산사태가 발생해 5가구 주민 9명이 매몰됐으며, 81세 노인 1명을 제외한 주민 8명이 목숨을 잃었다.

지난 8일 홍수로 물에 잠긴 후난성 지서우.
지난 8일 홍수로 물에 잠긴 후난성 지서우.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후베이성뿐만 아니라 양쯔강(長江·창장) 중하류 다른 지역의 피해도 심각하다.

후난성 웨양(岳陽)에서는 7일 정오부터 24시간 동안 319.5mm의 비가 퍼부어 200년 만에 최대 강수량을 기록했고, 유명 관광지 장자제(張家界)에는 6월 28일~7월 8일 무려 315.5mm의 많은 비가 쏟아졌다.

후난성에서는 8일 오후 5시 30분 기준 7개 시에서 107만명이 수해를 입었다. 긴급 대피한 주민만 5만1천명에 달했다. 긴급 생활지원이 필요한 주민도 1만9천명으로 집계됐다.

농경지 피해면적이 2만2천여ha에 이르는 등 직접적인 경제손실액도 18억2천만 위안(약 3천106억원)에 이른다.

8일 수문을 모두 연 저장성 신안장댐.
8일 수문을 모두 연 저장성 신안장댐.

[신화=연합뉴스]

안후이성은 7일 정오 기준 123만6천명이 수해를 입었고, 직접적인 재산 피해액은 14억7천만 위안(약 2천510억원)으로 집계됐다.

안후이성 둥즈(東至)현 등 다수지역은 7일 오전 8시부터 34시간 동안 강수량이 500mm를 넘겼으며, 안후이성 당국은 재해 대응 수준을 상향한 상태다.

안후이성 당국은 전날 "상류에서 내려오는 물과 내리는 비의 영향으로 양쯔강 주류 대부분 지역에서 경계수위를 넘은 상태"라고 밝혔다.

저장성 신안장(新安江)댐은 1959년 건설 후 처음으로 8일 오전 9개 수문을 모두 열었다.

이번 방류로 8일 저녁까지 항저우(杭州)시 젠더(建德) 지역 12개 마을 건물이 물에 잠기고 30만명이 수해를 입었다.

일부 지역은 건물 2층까지 물에 잠길 정도였으며, 1억2천400만 위안(약 212억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하지만 8일 저녁 당시 댐 수위는 108.4m로 홍수 수위보다 여전히 1.9m 높은 상태였다.

당국에 따르면 첫 수문을 연 이후 9일 오전 8시까지 40여시간 동안 배출된 물의 양은 유명호수 시후(西湖) 저수량의 76배와 맞먹는 9억㎥에 달했다.

장시성 우위안 차이훙(彩虹)교
장시성 우위안 차이훙(彩虹)교

[CCTV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밖에 장시성 우위안(㡔源)에서는 홍수로 약 800년 전인 남송(1127~1279년)시대 지어진 100여m 길이 차이훙(彩虹)교가 일부 유실됐고, 푸젠성에서는 우이(武夷)산 관광지가 전면 폐쇄됐다.

중국 중앙기상청은 9일 오전 8시부터 24시간 동안 남부지역에서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라면서, 특히 장시성·푸젠성·후난성 일부 지역에서 250~280mm의 강수량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중국 당국은 "후베이성 젠리(監利) 아래 양쯔강 중하류 본류와 동팅후(洞庭湖)·포양후(鄱陽湖)·타이후(太湖) 등 호수의 수위가 계속 높아지고 있다"면서 주의를 당부했다.

bs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