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갈비 체인점 송추가마골 신선도 떨어진 고기 '재양념' 물의(종합)

송고시간2020-07-09 16:25

홈페이지에 대표 명의 '사죄의 글' 올려 잘못 인정

갈비
갈비

[연합뉴스 자료사진]

(양주=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 양주시에 있는 유명 갈비 체인점 송추가마골이 신선도가 떨어진 고기를 재양념해 판매, 물의를 빚고 있다.

9일 양주시와 송추가마골에 따르면 송추가마골의 양주 소재 덕정점은 지난 2월께 신선도가 떨어진 양념육을 재양념, 판매했다.

이와 관련해 송추가마골은 이날 본사 홈페이지에 A4 용지 1쪽 분량의 '사죄의 글'을 올려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송추가마골 '사죄의 글'
송추가마골 '사죄의 글'

[송추가마골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김재민 대표는 사죄의 글을 통해 "이번 일은 고객과 직원 모두의 믿음을 저버릴 수 있는, 결코 일어날 수 없는 일이었다"며 "송추가마골을 신뢰하고 사랑해 준 고객 여러분께 심려를 끼친 점 머리 숙여 깊이 사죄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특정 매장 관리자의 잘못된 판단과 업무처리로 인한 일이라 할지라도 직원 관리 및 위생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한 저와 본사의 잘못이라 생각한다"며 "이에 본사는 해당 매장에 대한 시정조치뿐 아니라 전 매장을 대상으로 육류관리 특별점검 실시, 육류관리 점검, 직원 교육 등 필요한 조치를 완료했다"고 덧붙였다.

양주시는 이날 현장 점검을 벌여 문제가 드러나면 '모범 음식점' 지정을 취소하고 시정명령이나 과태료 등 관련 규정에 따라 처분한다는 방침이다.

양주시 관계자는 "오늘 현장 점검을 나가 해당 업소의 위생 상태를 확인할 계획"이라며 "위반 사항에 대해서는 적절한 처분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wyshi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