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국 22개 중·고교, 올해 동복부터 '한복 교복' 입는다

송고시간2020-07-09 09:45

'한복 입고 학교 가자'
'한복 입고 학교 가자'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5월 7일 서울 종로구 KCDF 갤러리에서 열린 2020 한복 교복 보급 시범사업 상담 및 시제품 전시회에서 한복진흥센터 관계자들이 한복 교복을 살펴보고 있다. 2020.5.7 jin90@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준억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과 함께 한복 교복을 시범적으로 도입하는 22개 중·고등학교를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신입생 교복비 지원 대상 학교 12개교에는 한복 디자이너 파견과 시제품 제작을 지원하고, 신입생 교복비 지원 대상이 아닌 10개교에는 교복 보급까지 지원한다.

교복 보급은 교육부 권고에 따라 1인당 30만원 한도에서 '1년 차 1∼2학년', '2년 차 1학년', '3년 차 1학년' 등 4개 학년을 대상으로 총 3년간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진흥원은 단체복 제작 경험과 생산 설비, 사후관리 역량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지난달 '한복 교복 전담 생산업체' 4곳을 지정했다.

생산업체들은 신입생 교복비 지원 대상이 아닌 학교 2∼3개를 각각 배정받아 관리가 쉽고 땀 흡수와 통풍이 잘되는 기능성 원단으로 한복 교복을 제작할 계획이다.

이번 시범학교 공모에 선정되지 못한 학교는 진흥원 한복진흥센터 누리집(www.hanbokcenter.kr)에 공개된 디자인 사양서를 활용해 자체적으로 한복 교복을 도입하거나, 내년 공모에 신청하면 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르면 10월부터 시범학교 학생들이 편한 한복 교복을 동복으로 입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며 "내년에는 올해보다 조금 이른 시기에 한복 교복 도입 시범학교 선정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justdus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80624025500007

title : [월드컵] F조보다 복잡·난해한 조는 없다…선두 싸움 남은 A조는 '깔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