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낙연 "청년 아픔에 충분히 대응못한 죄책감 있어"

송고시간2020-07-08 19:00

국가안보전략 세미나 참석한 이낙연
국가안보전략 세미나 참석한 이낙연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에 출마한 이낙연 의원이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김민기 의원과 국가정보포럼 공동주최로 열린 '코로나19시대 동북아 질서와 국가안보전략' 세미나에 참석하고 있다. 2020.7.8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은 8일 인천국제공항공사 정규직화, 부동산 불안정 등에서 초래된 청년층의 불만과 관련해 "참으로 미안하고 가슴 아프다"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KBS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 출연, "청년의 아픔에 충분히 대응하지 못했다는 죄책감을 갖고 있다. 정부 여당도 마찬가지"라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인천국제공항공사 문제와 관련해 "굉장히 중층적인 문제가 있다"며 "어느 경우에도 청년들에 대한 공정한 기회를 훼손하거나 취업 기회를 줄이는 일이 있어선 안 된다"고 말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의 부동산 접근법에 차이가 있느냐는 질문에 "근본적 차이를 못 느낀다"라며 "정책 의지의 표현에서 노 전 대통령은 격정적, 감성적으로, 문 대통령은 논리적, 제도적으로 접근하는 경향이 있다는 정도 아니겠느냐"고 했다.

국회에 측근 그룹, 이른바 '낙연계'가 없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선 "계파정치 없이 가야 한다"며 "문 대통령도 처음부터 (친문 지지자가) 있었던 것은 아니다. 많은 의원이 저를 돕기 위해 오는 경우가 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대선 출마와 관련해 "이미 피해갈 수 없는 문제다. 처음부터 계획한 것은 아니지만 늘 머리 한 귀퉁이를 차지하는 숙제"라고 말했다.

본인이 꿈꾸는 나라 모습에 대해 "세계 무대에서 더 신뢰받고 존경받는 국가, 국민 개개인이 행복을 느끼는 국가"라고 설명했다.

그는 잠재적 대권 경쟁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장점에 대해 "장점을 많이 가진 분으로 좋은 동지고 후배"라고 말했다. 단점을 묻자 "아이고, 제 입으로 단점을 말하겠습니까"라고 답했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