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WTO 사무총장 후보 등록 마감일…현재까지 6파전

송고시간2020-07-08 19:00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 입후보 한국, 중견국 역할 강조

아프리카 나이지리아 출신 후보, 인지도 높아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후보자 (PG)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후보자 (PG)

[김민아 제작] 사진합성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세계무역기구(WTO)가 8일(현지시간) 사무총장 후보 접수를 마감하는 가운데 현재까지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을 포함해 6명이 후보 등록을 마쳤다.

WTO에 따르면 지난달 8일부터 접수를 진행한 결과, 이날 오전 기준 유 본부장을 비롯해 나이지리아, 이집트, 케냐, 멕시코, 몰도바 등 6개국 후보가 출사표를 던졌다.

후보 접수를 마감하는 오후 6시가 지나야 최종 후보 명단이 확정되겠지만, 현재로서는 한국 대 아프리카 후보의 대결로 치러질 공산이 크다.

한국은 이번이 세 번째 WTO 사무총장 도전으로, 중견국 지위를 강조하며 표심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이해관계가 첨예한 미국과 중국, 유럽 사이에서 중립적 역할을 할 수 있고, 선진국과 개발도상국 사이에서도 중재자 역할을 할 수 있다는 논리다.

특히 유명희 본부장은 25년간 통상 외길을 걸은 전문가라는 점,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사태 진화 과정에서 전 세계적으로 '여성 리더십'이 주목받은 점도 공략 포인트로 잡을 수 있다.

유 본부장은 이 같은 점을 알리기 위해 다음 주 정부 대표단과 함께 WTO 본부를 찾을 예정이다.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에 맞선 아프리카 출신 후보 중에서는 나이지리아의 응고지 오콘조-이웰라 세계백신면역연합(Gavi) 이사회 의장이 유력 후보로 꼽힌다.

오콘조-이웰라 의장은 나이지리아에서 재무장관과 외무장관을 지냈고 세계은행 전무를 역임하는 등 다양한 경력을 쌓아왔다.

특히 최근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Gavi를 이끌며 WTO 본부가 자리한 스위스 제네바에서 인지도를 높였다는 점이 강점으로 꼽힌다. Gavi 본부도 제네바에 있다.

더욱이 그간 아프리카에서 WTO 사무총장을 배출한 적이 없는 데다 여성이 이 기구에서 최고위직에 오른 적이 없다는 점도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와 함께 이집트 외교관 출신의 하미드 맘두 변호사도 주요 후보로 거론된다.

스위스 국적을 지닌 맘두 변호사는 전직 WTO 관리 출신으로, 일찌감치 출사표를 던졌다.

이와 함께 입후보한 아미나 모하메드 전 WTO 총회 의장도 케냐에서 문화부 장관을 지낸 아프리카 출신이다.

아프리카 국가들의 연합체인 아프리카연합(AU)은 단일 후보를 내겠다는 포부를 밝혔지만, 현재까지 3명이 입후보하면서 단일화에 난항을 겪고 있다.

다만 아프리카는 WTO 164개 회원국 가운데 약 3분의 1에 달하는 54개국 회원을 거느려 막판 단일화에 성공할 경우 표 쏠림 현상이 예상된다.

응고지 오콘조-이웰라
응고지 오콘조-이웰라

[로이터=연합뉴스]

이 외에도 멕시코 정부의 고위 통상 관료인 헤수스 세아데와 몰도바 외무장관 출신의 투도르 울리아노브스키도 입후보했다.

세아데 후보의 경우 호베르투 아제베두 WTO 사무총장이 같은 중·남미 국가인 브라질 출신이라는 점이 걸림돌로 작용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WTO에서 사무총장 자리를 지역을 돌아가며 맡아야 한다는 규정은 없지만, 연달아 같은 대륙에서 수장을 배출하기에는 부담스럽다는 의견이다.

앞서 아일랜드 출신의 필 호건 유럽연합(EU) 무역 담당 집행위원이 출마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그는 EU 업무에 집중하겠다며 최근 출마 포기 의사를 밝혔다. 그는 그간 가장 유력한 주자로 거론됐다.

앞서 WTO는 아제베두 사무총장이 5월 14일 임기를 1년 남기고 돌연 사임하겠다고 밝히면서 새로운 수장을 선출하기 위한 작업에 돌입했다.

후보 등록이 끝나면 각국 후보들은 WTO 일반이사회 공식회의에 참석해 비전을 발표한다.

이후 회원국별로 후보 선호도를 조사해 지지도가 낮은 후보들부터 탈락 시켜 한 명만 남기는 방식으로 선출 과정이 진행된다.

최종 선출까지는 통상 6개월이 걸리지만, 리더십 공백을 줄이기 위해 이번에는 절차가 앞당겨질 가능성이 크다.

WTO 사무총장 후보들
WTO 사무총장 후보들

왼쪽부터 응고지 오콘조-이웰라, 투도르 울리아노브스키, 아미나 모하메드, 하미드 맘두, 유명희, 헤수스 세아데 [AFP=연합뉴스]

eng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