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석열 "'검언유착' 수사 지휘 안해…독립수사본부 구성"(종합)

송고시간2020-07-08 18:50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그대로 유지…윤 총장은 수사 결과만 보고 받기로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자신의 최측근이 연루된 이른바 '검언유착' 사건 수사에서 손을 떼고 수사 결과만 보고받기로 했다.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을 포함한 독립적 수사본부를 구성하고 김영대 서울고검장이 수사를 지휘하도록 했다.

대검찰청은 윤 총장이 이같이 결정해 추미애 법무부장관에게 건의했다고 8일 밝혔다. 추 장관이 수사지휘권을 발동한지 엿새 만에 나온 입장이다.

대검은 윤 총장의 이같은 결정이 "법무부장관의 지휘를 존중하고 검찰 내·외부의 의견을 고려한 것"이라며 "공정하고 엄정하게 수사하도록 하는 방안"이라고 강조했다.

추 장관은 지난 2일 윤 총장에게 검언유착 의혹 수사의 적정성을 따지는 전문수사자문단 소집 중단과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에 대한 수사 독립성 보장을 지시했다.

이에 대해 윤 총장은 당초 예정된 전문자문단 소집은 중단했지만 지휘 수용 여부를 뚜렷하게 밝히지 않아 추 장관과 윤 총장 사이에 긴장감이 이어져 왔다.

대검이 지난 6일 추 장관의 수사지휘의 위법성을 지적하는 검사장 회의 결과만 공개하면서 윤 총장이 지휘 수용을 거부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까지 나왔다.

하지만 윤 총장이 이날 검찰총장의 사건 지휘 배제와 서울중앙지검 수사팀 독립성 보장, 전문자문단 소집 중단 등 추 장관의 수사지휘를 대부분 수용하면서 파국으로 치달을 수 있다는 우려는 다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검언유착' 사건은 이동재 전 채널A 기자가 올해 초 신라젠 의혹을 취재하면서 한동훈(47·사법연수원 27기) 검사장과 공모해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 대표에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비리를 제보하라고 협박했다는 의혹이 골자다.

사건에 연루된 한 검사장이 윤 총장의 최측근이라는 사실 때문에 윤 총장의 전문수사자문단 소집이 수사를 무마할 명분을 마련하기 위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돼왔다.

검찰 내부에서는 이번 사건이 제보자 지모 씨에 의한 '함정 취재'에서 비롯된 의혹이 있음에도 수사팀이 이에 대한 수사를 제대로 하고 있지 않다는 지적도 많다.

rock@yna.co.kr

윤석열 "'검언유착' 수사 지휘 안해…독립수사본부 구성"(종합) - 2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3147100064

title : '청학동 훈장' 김봉곤씨 서당 폭우에 고립…10여명 구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