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리, 사랑했을까' 송지효 "당당한 슈퍼싱글맘 변신"

송고시간2020-07-08 14:24

드라마판 '맘마미아!'…JTBC 수목극 오늘 첫방송

송지효
송지효

[JTBC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박소연 인턴기자 = 14년 차 '슈퍼싱글맘' 노애정(송지효 분) 앞에 나타난 네 명의 남자.

나쁜 데 끌리는 남자 오대오(손호준), 잘났는데 짠한 남자 류진(송종호), 어린데 설레는 남자 오연우(구자성), 무서운데 섹시한 남자 구파도(김민준)가 그들이다. 이들 중 애정의 딸 하늬(엄채영)의 친부가 있다. 과연 누굴까.

영화 '맘마미아!'를 연상케 하는 JTBC 수목극 '우리, 사랑했을까'가 8일 첫선을 보인다.

주연 송지효는 이날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사랑 빼고 뭐든 열심히 하는 슈퍼싱글맘이다. 무려 네 명의 남자가 애정을 사랑하는 이유는 아무래도 열심히 사는 모습 때문인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중학생 딸이 있는 설정에 대해 "가끔 '내가 엄마처럼 보이나'라고 생각하게 되는데, 친구처럼 친근한 느낌으로 다가가려고 하고 있다"며 "듬직하고 다 받아줄 것 같은 엄마보다는 같이 수다 떨고 놀러 다니는 엄마처럼 대하려고 노력한다"고 설명했다.

송지효는 또 "애정이가 사랑을 잊고 살다가 네 남자를 만나 새로운 사랑에 눈을 뜨게 되는 것처럼, 시청자도 다양한 색의 사랑을 간접적으로 느끼고 '사랑의 세포'를 키울 수 있는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우리, 사랑했을까' 출연진
'우리, 사랑했을까' 출연진

[JTBC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tvN '삼시세끼'의 순박한 이미지를 잠시 접고 본업으로 돌아온 손호준은 "오대오의 매력은 당당함"이라며 "다른 사람의 감정을 배려해줄 만도 한데 자기가 하고 싶은 이야기를 주저하지 않고 한다. 단점이 될 수도 있는 이 작품에선 굉장히 매력적"이라고 웃었다.

송종호는 "톱스타이지만 대학 때 이루지 못한 사랑을 위해 달려가는 역"이라고, 구자성은 "어릴 때 마음을 빼앗긴 누나를 다시 만나 해바라기처럼 지켜주는 역"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김민준은 "지켜주지 못한 과거의 사랑을 떠올리며 힘을 키워온 강인한 인물"이라고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연출을 맡은 김도형 PD는 "누구나 각자 사랑했던 경험이 있을 것이고, 지금도 사랑을 하고 있을 테니 공감되는 부분이 많을 것"이라며 "과거를 추억하고, 또 그 힘으로 오늘과 내일을 살 수 있게 해주는 드라마가 되면 좋겠다"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오늘 밤 9시 30분 첫 방송.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