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평생 함께 사는 노부부, 노쇠·체중감소 경향도 닮는다

송고시간2020-07-08 11:43

경희대병원, 70∼84세 노년기 부부 315쌍 분석 결과

남편 노쇠할 경우 부인 노쇠할 가능성 4.62배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한평생 함께 생활한 노부부는 신체 능력 저하 같은 노쇠와 체중감소도 함께 발생할 확률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경희대학교병원 가정의학과 원장원 교수 연구팀은 70∼84세 노년기 부부 315쌍(630명)의 노쇠 동반 발생 경향을 분석해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8일 밝혔다.

연구 결과는 '국제환경연구·공중보건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Environmental Research and Public Health, IJERPH) 6월호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노년기 신체 상태를 가늠할 수 있는 5가지 항목 (보행속도 저하·악력 저하·극도의 피로감·체중 감소·신체 활동량 감소) 중 3가지 이상에 해당하면 노쇠로 판단한 뒤 이런 현상이 부부에게 모두 나타나는지 살폈다.

그 결과 남편이 노쇠한 경우 부인에게도 노쇠 증상이 나타날 확률은 4.62배, 부인이 노쇠한 경우 남편이 노쇠할 가능성은 3.34배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노쇠를 일으키는 요인 중 부부간에 영향을 가장 많이 주는 것은 의도치 않는 체중감소였다. 남편의 체중이 감소했을 때 부인에게도 체중 감소가 나타날 확률은 8.34배에 달했다. 부인의 체중 감소 시 남편의 체중도 줄어들 확률은 4.91배였다.

원 교수는 "부부가 처한 공통적인 환경과 질병, 그리고 서로 간의 정서 교류 등이 배우자 간의 노쇠 동반 발생을 증가시킨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이 연구 결과에서는 남성보다 여성 노인이 노쇠에 더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jand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730150800064

title : 한범덕 청주시장, 휴가 중 호우상황 점검·국비확보 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