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코로나19 서울 9번째 사망자 발생…확진자 누계 1천385명

송고시간2020-07-08 11:32

기사 본문 인쇄 및 글자 확대/축소
대형사우나서 잇단 확진, 간이 선별진료소 설치
대형사우나서 잇단 확진, 간이 선별진료소 설치7일 오후 광주 광산구 신창동 행정복지센터에 마련된 코로나19 간이 선별진료소에서 시민이 진단검사 서류를 작성하고 있다. 보건당국은 신창동의 대형사우나 관계자 3명이 잇따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긴급 역학조사에 나섰다. 2020.7.7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치료받던 80대 환자가 7일 숨졌다고 서울시가 8일 밝혔다.

이 환자는 기저질환이 있었으며, 지난달 17일 확진 후 격리치료를 받아왔다. 이로써 서울의 코로나19 감염 사망자는 총 9명이 됐다.

서울의 확진자 수는 7일 하루 10명이 늘어 누계 1천385명이 됐다. 이 가운데 1천160명이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했으며, 216명은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전날 신규 환자를 감염 경로별로 보면 해외 유입이 5명, 관악구 왕성교회 관련이 1명, 다른 시·도 확진자 접촉이 1명, 경로를 조사 중인 사례가 3명이다.

왕성교회에서는 지난달 24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다른 교인들과 교인의 직장동료 등이 감염돼 관련 확진자가 총 38명이 됐다. 이 중 서울시 확진자는 29명이다.

한편 광진구는 7일 확진된 70대 여성(중곡4동·광진 18번)의 동선을 공개하면서 이 여성이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7일까지 있었던 음식점 '강릉집'(영화사로 5-3) 방문자는 반드시 가까운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으라고 안내했다. 이 여성의 증상 발현 시기나 감염 경로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mi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7/08 11:32 송고

유관기관 연락처

자료제공 : 국민재난안전포털

댓글쓰기

핫뉴스

전체보기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