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악취 원인 잡는다'…환경부, 악취 시료 자동채취장치 보급

송고시간2020-07-08 14:00

악취 시료자동채취장치 운영 예시[환경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악취 시료자동채취장치 운영 예시[환경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환경부는 디지털 뉴딜 사업의 일환으로 악취시료 자동채취장치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환경부는 우선 올해 3차 추경에 반영된 30억 원의 예산으로 연말까지 악취시료 자동채취장치 284대를 구매해 지방자치단체가 지정한 악취관리지역 등에 보급할 계획이다.

악취는 발생과 동시에 빠르게 확산한 뒤 사라져 원인을 알기 어려운데, 자동채취장치를 이용하면 시료를 즉시 확보할 수 있어 고질적인 악취 민원을 해소하는 동시에 현장 대기 관리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환경부는 기대하고 있다.

환경부는 이와 함께 여름철 오존(O₃) 대응을 위해 지난해 추경을 통해 확보한 드론, 이동측정차량 등 첨단장비를 여수국가산업단지와 울산국가산업단지 등 주요 산업단지에 투입해 내달 말까지 특별점검을 한다.

또 휘발성유기화합물 배출사업장(339곳)에 대해서도 강화된 비산배출시설 관리기준 준수 여부를 점검하고, 배출농도를 실시간으로 확인하기 위한 이동측정차량을 투입한다.

중소사업장에 대해서는 한국환경공단에서 광학가스탐지카메라 2대를 활용해 오존의 원인 물질인 휘발성유기화합물의 배출 특성을 파악하고 최적의 시설운영 방안을 제안하는 등 기술지원도 함께 진행한다.

환경부는 아울러 연말까지 각 지자체에 무인기 34대, 대기오염물질 이동측정차량 17대를 보급하는 등 지자체의 측정·감시 역량도 키울 예정이다.

오존대응 드론[환경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오존대응 드론[환경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편 홍정기 환경부 차관은 이날 오후 충남 서산시 소재 충청권 대기환경연구소와 현대 오일뱅크 대산공장을 방문해 오존 대응 현황을 점검했다.

홍 차관은 "악취시료 자동채취장치 등 첨단장비의 연내 보급이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지자체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바란다"며 "사업장에서는 오존 생성에 기여하는 질소산화물과 휘발성유기화합물 배출시설을 더 철저히 관리해달라"고 당부했다.

bookmani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