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만수 전 감독 "올해는 베트남 야구 위해 재능 기부할 것"

송고시간2020-07-08 09:07

이만수의 라오스 야구 대표팀, 하노이 한국학교 야구부와 친선 경기
이만수의 라오스 야구 대표팀, 하노이 한국학교 야구부와 친선 경기

베트남 하노이 세인트폴 국제학교 야구장에서 2019년 12월 28일 28일 라오스 야구 대표팀(회색 유니폼)과 하노이 한국국제학교 야구부가 친선 경기에 앞서 경기 규칙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라오스에 야구를 알린 이만수 전 SK 와이번스 감독이 "올해는 베트남 야구를 위해 재능기부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전 감독은 8일 "올해는 야구를 많이 접하지 못한 베트남을 위해 재능 기부할 계획이다. 물론 라오스 야구도 함께 운영한다"며 "작년 12월 말부터 베트남 하노이 한국국제학교 체육 교사로 재직 중인 이장형 선생과 많은 준비를 했다. 베트남 야구협회 설립과 베트남 야구 국가대표 선수 모집, 야구장 건립 등이 올해 목표다"라고 말했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늦어지고 있지만, 코로나19 확산세가 줄어들면 베트남으로 들어가 베트남 국가대표 선출부터 시작할 생각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만수 전 감독은 베트남에서 야구를 알리고 있는 이장형 선생을 소개하기도 했다. 이 전 감독은 "이장형 선생은 베트남 야구협회 설립과 국가대표 선발을 위해 베트남 정부 인사 및 관계자들과 협의하고 있다. 베트남 고위 간부, 기업들과 협의해 야구장 건설 사업에도 힘쓰고 있다"고 전했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