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 티베트 관련 中 관리 비자 제한…중국도 맞대응(종합2보)

송고시간2020-07-08 18:22

폼페이오 "티베트 접근은 지역 안정에 필수적…티베트 자치권 지지"

중국 "미국 인사 비자 제한하기로 결정…내정간섭 즉각 중단하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AP=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AP=연합뉴스]

(워싱턴·베이징=연합뉴스) 임주영 김윤구 특파원 = 미국과 중국이 홍콩에 이어 이번에는 티베트 문제를 놓고 상대국 인사들의 비자를 제한하며 정면충돌했다.

미국 정부가 7일(현지시간) 미 외교관과 언론인, 관광객의 티베트 지역 방문을 중국이 막는 것과 관련해 이에 관여한 중국 관리들의 비자를 제한한다고 밝히자 중국도 똑같은 조치로 맞대응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이날 성명을 내고 "미국은 중국으로부터 공정하고 투명하며 상호적인 대우를 추구한다"며 "불행히도 중국은 미 외교관과 다른 관리, 언론인, 관광객의 티베트 자치구와 다른 티베트 지역 방문을 조직적으로 막아온 반면 중국 공산당 관리들과 중국 국민은 미국에 훨씬 더 많이 접근하는 것을 즐기고 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따라서 오늘 나는 2018년 (제정된) 티베트 상호 접근법에 따라 티베트 지역에 대한 외국인의 접근과 관련된 정책의 수립이나 집행에 실질적으로 관여하는 중국 정부와 공산당 관리들에 대한 비자 제한을 발표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곳에서 중국 공산당의 인권 침해뿐만 아니라 아시아 주요 강의 수원(水源) 근처에서 중국의 환경 악화 방지 실패를 고려할 때 티베트 지역에 대한 접근은 지역 안정에 점점 더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이 "티베트 공동체의 경제 발전과 환경 보전, 인도주의 여건을 진전시키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면서 미국은 티베트인들의 의미 있는 자치권 지지, 기본적 인권에 대한 존중, 고유한 정체성 보존에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진정한 상호주의의 정신으로 우리는 미 의회와 긴밀히 협력해 미 시민이 티베트 자치구와 기타 티베트 지역을 포함한 중국의 모든 지역에 완전히 접근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성명에 비자 제한 대상자의 이름이나 수치 등이 담기지는 않았다.

이에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8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의 잘못된 행동에 대해 중국은 티베트 문제에서 나쁜 행동을 보였던 미국 인사들에 대해 비자를 제한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자오 대변인은 "중국은 미국의 조치에 단호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이 내정간섭을 즉각 중단하고 양국 관계를 더 악화시키는 일을 멈춰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매년 많은 외국인이 티베트를 방문하고 있다면서 "티베트의 특수한 지리와 기후 조건을 고려하면 법에 따라 외국인의 티베트 방문을 관리하는 조치는 합당하다"고 주장했다.

양국은 최근 홍콩 문제를 놓고도 비자 제한 조치를 주고받은 바 있다.

AP통신은 미 행정부가 외국인의 티베트 여행 규제를 완화하도록 중국을 압박하기 위해 노력해왔다면서 이 지역 여행은 거의 허가되지 않으며 허가를 받더라도 방문객은 엄격한 규제를 받는다고 전했다.

중국은 1959년 티베트 봉기를 진압해 정신적 지도자인 달라이 라마와 8만명이 넘는 티베트인을 인도와 다른 나라로 추방했다고 AP는 설명했다.

AP는 이날 발표와 관련,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과의 외교 전쟁에서 새로운 총탄을 발사했다"며 중국의 홍콩 정책과 신장 지역 인권, 무역 관행, 남중국해 문제 등을 놓고 다툼을 벌여온 미국이 중국 관리를 겨냥한 비자 제한 조치를 내놨다고 전했다.

z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