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故 최숙현 선수 가해자 3인방과 '팀닥터' 사전 공모 의혹

송고시간2020-07-07 19:37

안주현씨, 체육회에 먼저 전화해 폭행 인정하고 감독 봐달라고 해

스포츠공정위 나서는 김규봉 감독
스포츠공정위 나서는 김규봉 감독

고 최숙현 선수 사망 사건과 관련해 7월 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대한철인3종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에서 가해자로 지목된 김규봉 경주 트라이애슬론 감독이 소명을 마친 후 회의장에서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극단적인 선택으로 세상을 등진 철인3종경기(트라이애슬론) 유망주인 고(故) 최숙현 선수를 폭행한 가해자 3명과 또 다른 폭행 가해자인 '팀닥터' 안주현 씨가 대한체육회 조사에서 입을 맞춘 정황이 포착됐다.

7일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운동처방사로 고인을 여러 차례 때린 것으로 녹취록에 등장하는 안주현 씨는 6월 23일 체육회 클린스포츠센터 조사관에게 먼저 전화를 걸어 폭행 사실을 인정하고 김규봉 경주시청 감독을 감싼 것으로 드러났다.

고 최숙현 씨가 삶을 마감하기 사흘 전의 일이다.

안 씨는 뉴질랜드 전지훈련 당시 술을 먹고 고 최숙현 선수를 불러 뺨을 몇 차례 때렸고, 폭행 사유는 기억이 안 난다는 취지의 진술서를 체육회에 제출했다.

또 이 과정에서 김 감독이 자신을 제지해 진정시켰고, 경찰 조사에서도 이런 내용을 진술했다고 덧붙였다.

안 씨는 김 감독을 향한 오해와 누명을 풀어주길 간곡히 부탁한다며 팀과 관계자들에게 누를 끼친 점을 사죄한다고 했다.

"폭언·폭행한 사실이 없습니다"
"폭언·폭행한 사실이 없습니다"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팀 감독과 선수들이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0.7.6 saba@yna.co.kr

체육회는 6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상임위원회의 긴급 현안 질의 때 국회의원들에게 배포한 자료의 경과보고에 안 씨의 진술서를 받았다는 내용을 포함했다.

4월 8일 고 최숙현 선수의 폭행·폭언 피해 사실을 접수한 체육회 클린스포츠센터는 신고서에 적시된 김규봉 감독과 여자 선수 A, 남자 선수 B 등 가해자 3명의 조사를 먼저 진행했다고 한다.

의사 면허가 없는데도 '팀 닥터'로 불린 운동처방사 안 씨는 가해자 명단에 없었고, 체육인도 아니었기에 조사 대상에서 배제했다고 체육회는 설명했다.

그러다가 안 씨가 먼저 체육회에 폭행 사실을 인정하는 전화를 해 고인을 때린 또 다른 가해자의 존재를 알게 됐다고 체육회는 덧붙였다.

추가 피해자가 제기한 '팀 닥터'의 추행 정황
추가 피해자가 제기한 '팀 닥터'의 추행 정황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의원이 추가 피해자들과 대화하며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 3종)팀 내 '팀 닥터'라고 불린 안주현 씨의 폭행 및 추행 정황을 발견했다고 7일 밝혔다.
사진은 추가로 제기된 '팀 닥터'의 추행 정황 진술.
[임오경 의원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 체육계 공인으로서 폭행 가해자로 적시된 김 감독과 A 선수는 폭행 사실을 부인하고, 고 최숙현 씨의 사건이 세상에 알려지기 전까지 일반에는 전혀 알려지지 않았던 안 씨가 체육회 조사 두 달 만에 뒤늦게 폭행 사실을 자인하고 감독을 옹호한 점은 여러 의혹을 낳기에 충분하다.

안 씨가 현직 감독과 선수를 보호하려고 사전 모의를 거쳐 독자적인 폭행으로 몰아간 것 아니냐는 추정이 가능하다.

"경주시청 철인 3종 팀은 김 감독과 A 선수의 왕국"이었다던 고인 동료들의 용기 있는 폭로와 녹취록과 같은 폭행·폭언의 여러 정황 증거에도 두 가해자가 상임위 증언에서 "때린 적이 없다"고 일관되게 의혹을 부인한 점도 이런 추정을 뒷받침한다.

대한철인3종협회는 7시간의 마라톤 회의를 거쳐 폭행·폭언 피해 진술의 신빙성을 높게 쳐 김 감독과 A 선수의 영구제명, 남자 B 선수의 10년 자격 정지를 각각 결정했다.

또 성추행 의혹에도 연루된 안주현 씨를 고소하는 절차를 밟기로 했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611088100051

title : 부산교육청 AI수학 교과서 개발…내년 진로 선택 과목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