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직 부장검사 "'검언유착' 수사팀이 불공정 편파수사"

송고시간2020-07-07 17:13

"수사권, 특임검사에게 넘겨야…검찰은 '정권의 시녀' 전락 위기"

압박 속 선택 앞둔 검찰
압박 속 선택 앞둔 검찰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7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검언유착 의혹 사건 수사를 지휘하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이날 추미애 장관은 법무부 명의 입장문을 통해 "법무부 장관은 검찰사무의 최고 감독자로서 최종적인 법적·정치적 책임을 지는 위치에 있다"며 "검찰총장은 좌고우면하지 말고 장관의 지휘 사항을 문언대로 신속하게 이행해야 한다"며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수사 지휘를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의 모습. 2020.7.7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검언유착' 의혹 수사팀이 불공정하고 편파적인 수사를 벌이고 있다는 현직 부장검사의 비판이 나왔다.

7일 법조계에 따르면 정희도(54·사법연수원 31기) 청주지검 형사1부장은 이날 검찰 내부통신망 '이프로스'에 올린 글에서 "나를 비롯한 일선의 많은 검사가 현 수사팀이 불공정하고 편파적인 수사를 한다는 시각을 가지고 있다"며 "사실이 아니라면 적극 해명하고, 해명하기 어렵다면 수사권을 특임검사에게 넘겨라"라고 촉구했다.

정 부장은 "이 사건은 '권언유착'이라는 의혹도 제기된 상태인데, 사건 진행 경과를 보면 개연성이 높아 보인다"며 "그런데도 현 수사팀은 수사 초기 MBC에 대한 압수수색영장 기각 이후 이와 관련된 수사는 전혀 진행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수사팀은 대검 부장 회의에서 (한동훈 검사장에 대한) 압수수색영장 청구를 승인받을 당시 한 검사장에게 유리한 부분은 모두 뺀 녹취록을 제출하는 '악마의 편집'을 했다는 의혹까지 받고 있다"며 "사실이라면 검사의 객관 의무를 심각하게 위배한 것으로, 이 자체로 감찰사안"이라고 썼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에 대한 우려도 언급했다. 정 부장은 "수사지휘권 발동으로 검찰은 '정권의 시녀'로 전락할 위기에 처했다"며 "수사팀이 예정된 시나리오에 따라 '검찰총장 몰아내기'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는 의심이 든다"고 주장했다.

trau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704022700530

title : 올해 실업급여 예산 '역대 최대' 12조9천억원으로 대폭 증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