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권서도 불만 비등…靑 '노영민 후폭풍' 진화 부심

송고시간2020-07-07 12:00

김남국 "매우 부적절" 공개비판…여당 일부선 사퇴 불가피론

노영민 측 "청주는 오래 비어있던 집, 강남은 가족이 사는 집" 억울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촬영 한상균]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서울 반포의 아파트 대신 충북 청주 집을 팔기로 한 것을 두고 민주당에서도 공개 비판이 터져 나오는 등 후폭풍이 계속되고 있다.

부동산 이슈로 인한 지지율 하락 우려가 번지는 가운데 비서실을 이끄는 핵심 참모가 논란에 휩싸였다는 점에서 문재인 대통령 역시 곤혹스러울 수밖에 없다는 관측이 나온다.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시선집중'에 나와 노 실장이 청주 집을 매물로 내놓은 것을 두고 "지역구 주민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갖는 것이 맞지 않나"라고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김 의원은 미래통합당 곽상도 의원에 대해 "대구시 국회의원이 서울 송파구의 아파트를 소유해 이익을 내는 것이 말이 되느냐"고 비판한 뒤 '노 실장도 같은 잣대에서 평가해야 하지 않나'라는 사회자의 질문에 "같은 잣대에서 본다면 매우 부적절한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김태년 원내대표 역시 최근 SBS '8뉴스' 인터뷰에서 "국민 눈높이에서 보면 여러 비판 받을 소지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의원들 사이에서도 노 실장을 둘러싼 논란이 민심 이반을 가속화하고 있다는 불만이 커지고 있다.

한 민주당 인사는 "결국 노 실장이 책임을 져야 한다"며 이번 사안은 거취 문제까지 연결될 수 있다는 언급도 했다.

야권의 공세도 이어지고 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국민들은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나 집권 여당의 정책 추진 의사보다 '똘똘한 한 채'를 챙기겠다는 노 실장의 처신을 더 강력한 신호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일침을 가했다.

청와대 참모들은 걱정스러운 표정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일각이지만 이번 논란이 제대로 진화되지 못할 경우 결국 비서실 개편이나 개각 등 인적쇄신 처방과 연결되지 않겠느냐는 추측도 공공연하게 흘러나온다.

이런 가운데 노 실장이 이달 말까지 다주택 참모들에게 '1주택만 남기고 처분하라'는 강력 권고를 내린 바 있어 이 결과에 따라 민심을 수습할 길이 열릴 수 있다는 기대 섞인 관측도 나오고 있다.

현재 청와대 내 다주택 참모는 모두 12명으로, 이들이 기한 내에 국민이 납득할 만한 주택 처분 결과를 보여야 한다는 것이다.

노 실장의 경우 최근 청주 집을 매각하면서 1주택자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에서는 노 실장이 뒤늦게라도 청주 집이 아닌 반포 집을 매각해야 했다는 의견도 나왔지만, 노 실장 측은 '청주 집은 오래 비워둔 집이며, 반포 집은 아들을 포함한 가족이 거주하고 있는 집'이라는 설명을 내놨다.

가족이 실제로 거주하는 집을 내놓기는 어려운 만큼 청주의 '빈 집'을 팔아 1주택자가 됐다는 것이다.

따라서 노 실장은 '부동산 투자' 차원에서 고의로 강남 아파트를 안 팔았다는 주장은 악의적이라며 언론의 보도 태도를 유감스럽게 생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3156200001

title : 홍남기 "朴정부 부동산 3법, 지금 부동산가격에 누적 영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