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 환경단체 "부평미군기지 정화비용, 주한미군이 부담해야"

송고시간2020-07-07 10:48

부평 미군기지 캠프마켓
부평 미군기지 캠프마켓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인천지역 환경·시민단체 등으로 구성된 부평미군기지 맹독성 폐기물 주한미군처리촉구대책위원회(위원회)는 7일 부평 미군기지(캠프마켓)의 토양 정화 비용을 주한 미군이 부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이날 인천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환경 정의를 바로 세우고 환경 주권을 확보하기 위해 캠프마켓 오염정화 비용은 오염을 유발한 주한미군이 책임져야 한다"며 "국방부·환경부·외교부에서도 적극적으로 나서 달라"고 밝혔다.

캠프마켓에서는 일부 구역이 발암물질인 다이옥신뿐만 아니라 유류와 중금속으로 오염된 것으로 확인돼 토양 정화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위원회는 미군기지 내 아직 반환되지 않은 지역까지 포함하면 1천억원이 넘는 오염정화 비용이 필요할 것으로 추산했다.

위원회는 "인천시와 국방부 간 미군기지 반환구역 소유권과 정화작업 이관 논의는 오염 원인자의 정화 책임에 위배되고 부실 정화까지 우려돼 중단해야 한다"며 "캠프마켓은 다이옥신을 정화하는 국내 첫 사례인 만큼 상시 감시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