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직원 가족 코로나19 확진에 백화점세이 7일 휴점 결정

송고시간2020-07-07 09:21

백화점세이 전경
백화점세이 전경

[백화점세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대전 백화점세이는 직원 가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7일 임시 휴점한다고 밝혔다.

백화점세이에 따르면 전날 폐점 후 4층 정장매장에서 근무하는 매니저 어머니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직원이 확진된 것은 아니지만 방문 고객과 내부 직원들의 안전을 위한 선제 조치로 자체 휴점키로 했다고 세이는 설명했다.

백화점세이는 이날 전 층을 집중적으로 방역하고 8일 영업을 재개할 계획이다.

백화점세이 관계자는 "매니저와 직원들이 마스크를 착용해 밀접 접촉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시와 보건당국의 휴점 권고는 내려오지 않았지만, 적극적인 방역을 위해 하루 문을 닫기로 했다"고 말했다.

jyoung@yna.co.kr

댓글쓰기

skin.skin_type : B

본문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11155651080

title : 푸틴 "러시아, 세계 최초로 코로나19 백신 등록…내 딸도 접종"(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