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서 또 스텔스 사고…술 취해 도로 누워있던 10대 숨져(종합)

송고시간2020-07-07 10:06

최근 5년간 부산에서만 24명 숨져…경찰 순찰 강화

스텔스 보행자 사고 현장
스텔스 보행자 사고 현장

[부산 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박성제 기자 = 7일 오전 7시 10분께 부산 사하구 다대동 한 이면도로에서 30대 운전자 A씨가 몰던 승용차 뒷바퀴에 A(19)군이 깔려 숨졌다.

경찰에 따르면 A군은 사고 당시 주택가 이면도로에 술에 취해 잠든 채 누워있었다.

A군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경찰은 승용차 운전자가 도로에 누워있는 A군을 보지 못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음주나 약물 등으로 도로에 누워 운전자 눈에 잘 띄지 않아 차량에 치여 숨진 '스텔스 보행자'는 최근 5년간 부산에서만 24명에 달한다.

월별로 보면 전체 사망자의 80%에 달하는 19명이 4∼9월 숨졌다.

부산경찰청은 스텔스 보행자 사고를 막기 위해 9월 30일까지 3개월간 사고 예방 기간을 두고 도로 순찰을 강화하고 있다.

psj19@yna.co.kr

handbrothe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