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블랙핑크, 빌보드 '핫 100' 33위…韓걸그룹 단독 싱글 최고기록(종합2보)

송고시간2020-07-07 20:37

'하우 유 라이크 댓', 레이디가가 협업 '사워 캔디'와 같은 순위

'킬 디스 러브' MV, 9억뷰 돌파…K팝 그룹 첫 9억뷰 이상 MV 2편 보유

걸그룹 블랙핑크
걸그룹 블랙핑크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블랙핑크가 신곡 '하우 유 라이크 댓'(How You Like That)으로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인 '핫 100'에서 33위에 올랐다. K팝 걸그룹이 이 차트에서 단독 싱글로 기록한 최고 순위다.

빌보드 차트는 7일(한국시간) 공식 트위터에 '하우 유 라이크 댓'이 이번 주 '핫 100' 차트에 33위로 데뷔할 것이라고 밝혔다.

블랙핑크는 앞서 팝스타 레이디 가가 노래에 피처링한 '사워 캔디'로 지난달 핫 100에서 같은 33위를 기록했다. 그러나 이번 기록은 단독 싱글로 거둔 성과라 의미가 더하다.

블랙핑크가 단독 싱글로 세운 기존 핫 100 최고 기록은 지난해 4월 '킬 디스 러브'의 41위였다.

블랙핑크는 이밖에도 2018년 '뚜두뚜두'로 55위를, 영국 팝가수 두아 리파와 함께 부른 '키스 앤드 메이크업'으로 93위를 기록하는 등 통산 5차례 핫 100에 이름을 올리며 꾸준히 빌보드에서 존재감을 높여왔다.

'핫 100'은 스트리밍 실적·음원 판매량·라디오 방송 횟수 등을 종합해 개별 곡의 인기를 집계하는 차트다. 통상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이 팬덤 크기와 밀접한 연관이 있다면 '핫 100'은 노래의 대중적 인기도를 보여준다고 여겨진다.

블랙핑크 미국 토크쇼로 컴백…신곡 무대 최초 공개
블랙핑크 미국 토크쇼로 컴백…신곡 무대 최초 공개

(서울=연합뉴스) 그룹 블랙핑크가 오는 26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NBC '더 투나잇 쇼 스타링 지미 팰런'에서 신곡 '하우 유 라이크 댓'(How You Like That) 무대를 처음 선보인다고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가 19일 밝혔다.
사진은 블랙핑크 신곡 티저 이미지. 2020.6.19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하우 유 라이크 댓'은 이번 주 빌보드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에서는 1위를, 미국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에서는 2위를 차지했다.

걸그룹이 미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에서 2위까지 오른 것은 2005년 미국 유명 걸그룹 푸시캣 돌스의 '돈차'(Don't Cha)와 2007년 미국의 대표적 컨트리 밴드 더 칙스의 '낫 레디 투 메이크 나이스'(Not Ready to Make Nice) 이후 처음이다.

푸시캣 돌스는 블랙핑크의 해당 기록을 언급한 트윗을 공식 트위터 계정에서 리트윗하며 "축하해요"(Congrats girls!)라고 썼다.

'하우 유 라이크 댓' 순위가 반영된 최신 빌보드 차트는 미국 현지시간으로 7일 공개된다.

이 곡은 빌보드와 함께 양대 팝 차트로 꼽히는 영국 오피셜 차트 싱글 차트에서도 20위에 오르며 국내 걸그룹 단독 싱글로는 최고기록을 세웠다.

블랙핑크 첫 정규앨범의 선공개 싱글로 지난달 26일 발매된 이 곡은 유튜브에서도 기네스 세계기록을 탄생시켰다. 역대 최단 기간인 32시간 만에 조회 수 1억 건, 7일 만에 2억 건을 차례로 돌파했다.

블랙핑크는 유튜브 채널 구독자가 4천60만명에 이르는 등 유튜브 콘텐츠로 세계적 인기를 누려 '유튜브 퀸'이라는 수식어를 갖고 있다.

'뚜두뚜두' 뮤직비디오가 12억뷰를 넘어선 데 이어 '킬 디스 러브' 뮤직비디오도 7일 오후 9억 뷰를 돌파하면서 K팝 그룹 중 처음으로 9억뷰 이상 뮤직비디오 2편을 보유하게 됐다.

블랙핑크 '킬 디스 러브' 9억뷰 돌파 이미지
블랙핑크 '킬 디스 러브' 9억뷰 돌파 이미지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81003003152075

title : 트럼프에 의문의 우편물 발송돼…백악관에 반입되진 않아(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