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도 주정부 "가스사고는 LG화학 잘못…예방체계·경보 없었다"

송고시간2020-07-07 08:36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인도 남부 안드라프라데시 주정부는 지난 5월 발생한 LG폴리머스 공장의 화학가스 유출 사고를 조사한 결과, 경보 체계가 작동하지 않는 등 회사의 관리 태만 과실이 있다고 밝혔다.

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주 정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이런 사고를 피할 적합한 예방체계가 없었고, 경보 사이렌 시설은 고장난 상태였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주 정부는 안전 규칙을 준수하지 않았고 공장에서 시의적절한 응급 대응 조치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LG폴리머스는 LG화학 소유 공장으로, 지난 5월 7일 안드라프라데시주 비사카파트남에 있는 이 공장에선 독성의 스티렌 가스가 누출돼 수백명이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이 가운데 12명이 목숨을 잃었다.

주 정부는 사고 이후 위원회를 발족해 사고 경위를 조사했으며 이번에 발표한 조사 결과는 사고 당시 목격자들의 증언과 일치한다.

사고 당시 여러 목격자는 로이터통신에 공장에서 가스가 새어 나오기 시작할 때 아무런 경고나 경보음이 없었다고 진술했다.

주 정부는 "위원회는 보고서에서 경보 체계가 어떻게 작동하지 않았는지, 사이렌 소리는 왜 나지 않았는지에 대해 36차례나 언급했다"고 강조했다.

연기가 솟아오르는 인도 LG화학공장 가스 누출 현장
연기가 솟아오르는 인도 LG화학공장 가스 누출 현장

[EPA=연합뉴스]

luc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