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뉴욕증시, IT 강세에 상승 지속…나스닥 2.2% 올라 또 최고치

송고시간2020-07-07 05:35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 뉴욕증시는 6일(현지시간) 기술주 강세와 중국발(發) '훈풍'에 힘입어 오름세를 이어갔다.

이날 뉴욕증시에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26.02포인트(2.21%) 오른 10,433.65로 장을 마감했다.

미 독립기념일 연휴 전인 지난 1일부터 3거래일 연속 최고치를 경신한 것이다.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459.67포인트(1.78%) 오른 26,287.03을,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49.71포인트(1.59%) 상승한 3179.72를 각각 기록했다.

미국을 포함해 세계 곳곳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서도 뉴욕증시를 끌어올린 것은 주요 정보기술(IT) 기업들이다.

아마존은 5.77% 오른 3,057.04달러로 거래를 마쳐 사상 처음으로 주가 3천달러를 돌파했다. 넷플릭스는 493.81달러로 역대 최고가를 기록했고, 이날 음식배달업체 포스트메이츠를 인수한 우버는 6% 올랐다.

앞서 중국 증시의 벤치마크인 상하이종합지수가 3,332.88로 5.71% 급등한 것도 투자 심리에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는 2년여 만에 최대폭 상승으로, 중국의 경기 회복과 경기 부양책에 대한 기대감을 반영한 것이다.

미 공급관리협회(ISM)가 이날 발표한 6월 비제조업 지수가 전월보다 11.7%포인트 오른 57.1%로 역대 최대폭 상승을 기록한 것 역시 호재로 작용했다. 이 지수가 50%를 넘으면 서비스 분야 활동이 확장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미소짓는 트레이더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미소짓는 트레이더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