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규슈 폭우로 사망·실종 60명 육박…57만명 대피 지시(종합)

송고시간2020-07-06 21:28

24시간 강수량 300㎜ 전망…하천 범람·침수 이어져

일본 구마모토 폭우…넘친 강물에 잠긴 주택
일본 구마모토 폭우…넘친 강물에 잠긴 주택

(구마모토 교도=연합뉴스) 일본 규슈 일대에 폭우가 이어진 가운데 6일 오후 구마모토(熊本)현을 흐르는 하천 구마가와(球磨川)가 범람해 히토요시(人吉)시의 주택 등이 물에 잠겨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규슈(九州)에 쏟아진 폭우로 수십명이 사망·실종하는 등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

교도통신과 NHK에 따르면 쓰시마(對馬) 인근에 정체된 장마 전선의 영향으로 규슈 북부를 중심으로 일대에 기록적인 비가 내리고 있다.

이날 오후 9시 현재 시간당 강수량은 구마모토(熊本)현 기쿠치(菊池)시가 60㎜, 나가사키(長崎)현 운젠다케(雲仙岳)가 51.5㎜를 기록하는 등 일대에 많은 비가 쏟아졌다.

7일 오후 6시까지 24시간 예상 강수량은 규슈 북부에서 많은 곳은 300㎜에 달할 전망이다.

당국은 이날 나가사키, 사가(佐賀), 후쿠오카(福岡) 등 3개 현에 호우 특별 경보를 발령하고 주민에게 잇따라 피난 지시를 내렸다.

폭우로 엉망이 된 삶의 터전
폭우로 엉망이 된 삶의 터전

(구마모토 교도=연합뉴스) 6일 오후 일본 구마모토(熊本)현 구마무라(球磨村)의 가옥과 건물이 폭우로 심하게 훼손된 가운데 노부부가 일대를 살펴보고 있다.

피난 지시가 내려진 주민 수는 나가사키, 사가, 후쿠오카 등 3개 현이 약 33만2천명, 구마모토현이 약 20만5천명, 미야자키(宮崎)현과 가고시마(鹿兒島)현이 약 3만5천명으로 합계 57만2천명에 달했다.

수일간 이어진 폭우로 이날 오후 4시 현재 44명이 사망하고 10명이 실종됐으며 1명이 심폐 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앞서 4일에는 구마모토현 구마무라(球磨村)에 있는 노인요양시설 센주엔(千壽園)이 흘러넘친 강물에 잠긴 후 입소 생활자 14명이 심폐 정지 상태로 발견됐고 이후 사망 판정을 받았다.

구마모토현 남부를 흐르는 하천 구마가와(球磨川)는 제방 한 곳이 무너지고 11곳에서 범람했다.

일본 규슈 폭우…불어난 강물
일본 규슈 폭우…불어난 강물

(구마모토 교도=연합뉴스) 규슈 일대에 폭우가 이어진 가운데 6일 오후 일본 구마모토(熊本)현을 흐르는 하천 구마가와(球磨川)가 빗물로 불어나 있다. 2020.7.6

일본 국토교통성은 하천 유역에서 약 주택 6천100채가 물에 잠겼으며 침수 면적이 약 10.6㎢(제곱킬로미터)에 달하는 것으로 잠정 집계했다.

기상청은 나가사키, 사가, 후쿠오카 등에서 산사태나 하천 범람 위험이 크다고 경고하고 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이날 비상재해대책본부 회의를 열어 각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인명을 최우선으로 대응하라고 지시했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9026600004

title : 자수성가 '슈퍼개미'의 몰락…수백억대 주가조작으로 징역 7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