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의선-최태원 오늘 '전기차 회동'…어떤 얘기 오갈까

송고시간2020-07-07 05:55

SK이노베이션 서산 공장서 차세대 배터리 협력 방안 등 논의

유럽 수출 '수소트럭'에도 SK 배터리 탑재…신사업 방안도 협의

현대차, 전기차 글로벌 3위 목표 달성 '본격 시동'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7일 만나 전기차 배터리 관련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7일 현대차그룹과 SK그룹에 따르면 이날 오전 정의선 수석부회장과 최태원 회장이 충남 서산에 위치한 SK이노베이션 전기차 배터리 공장에서 만나 배터리 관련 협력을 다진다.

현대차그룹 정의선 부회장(좌)과 SK그룹 최태원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현대차그룹 정의선 부회장(좌)과 SK그룹 최태원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 부회장과 최 회장은 이날 SK 공장에서 배터리 관련 생산시설을 둘러보고 연구개발(R&D) 부문에 대한 설명을 들을 예정이다.

이어 두 총수는 오찬을 함께 하며 전기차 배터리를 비롯해 양 그룹간 구체적인 사업 협력 방안 등을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총수 만남에는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을 비롯해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지동섭 배터리사업 대표, 이장원 배터리연구소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SK이노베이션은 LG화학·삼성SDI와 함께 국내 3대 전기차 배터리 생산 업체이며, 내년 초부터 양산되는 현대·기아차[000270]의 전용 플랫폼(E-GMP) 기반 전기차에 배터리를 공급한다.

현대차에 5년간 납품할 E-GMP 1차 물량만 10조원에 달한다. SK이노베이션은 현대차가 이르면 하반기 발주할 3차 E-GMP 물량도 수주가 유력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현대차가 6일 스위스로 수출한 수소전기트럭에도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가 탑재됐다.

수소전기차는 수소연료전지가 동력이지만 전장(자동차 전자장비) 구동에 쓰일 보조 전력원으로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가 사용된 것이다.

양 사의 총수들은 또 이날 전기차 외에 현대차그룹이 미래 신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개인용 비행체(PAV)와 목적 기반 모빌리티(PBV)에 들어갈 배터리에 대해서도 협업을 모색할 것으로 전해졌다.

정의선 부회장의 이날 SK 공장 방문으로 지난 5월 삼성 이재용 부회장과의 만남으로 시작된 '배터리 회동'도 마무리될 전망이다.

정 부회장은 지난 5월 충남 천안 삼성SDI 공장에서 이재용 부회장과 전고체 배터리 등 차세대 배터리 협력 방안을 논의했고, 지난달에는 충북 오창 LG화학 공장에서 구광모 LG그룹 회장과 만나 LG화학이 개발 중인 장수명(Long-Life) 배터리와 리튬-황, 전고체 배터리 등에 대한 기술 협력 방안 등을 각각 논의했다.

현대차는 글로벌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국내 배터리 3사와의 협업을 굳건히 하면서 전기차 공급 확대를 위한 안정적인 기반을 다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현재 글로벌 전기차 공급 순위 4위인 현대차는 오는 2025년까지 전기차 56만대를 판매해 수소전기차를 합쳐 세계 3위권으로 올라선다는 계획이다.

자동차·배터리 업계는 이번 전기차 회동으로 현대차와 배터리 3사가 '드림팀'을 구성해 차세대 배터리 개발 등을 위한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는 전망도 내놓고 있다.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