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파트·골프장 일상 곳곳 감염확산…"바이러스 전파력 더 세져"

송고시간2020-07-07 05:00

의정부 아파트 관련 27명 확진…'전파력 6배' GH 유형 바이러스 유행

서초구 선별진료소
서초구 선별진료소

(서울=연합뉴스) 2020년 7월 6일 오후 서울 서초구보건소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이야기를 하며 걸어가고 있다. 2020.7.6 ondol@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아파트와 헬스장, 골프장 등 일상 곳곳으로 전파되면서 코로나19 확산 속도가 점점 빨라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특히 현재 국내에서 유행하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유형이 1∼3월 유행 초기에 퍼졌던 'S 그룹'·'V 그룹'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6배나 더 센 것으로 알려진 변종 'GH 그룹'으로 확인되면서 최근의 집단적, 산발적 감염이 대규모 유행으로 번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 승강기 버튼으로도 감염 가능…야외활동서도 전파

7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경기 의정부에서는 장암주공아파트와 이 아파트 주민이 방문한 헬스장을 고리로 집단감염이 발생하면서 벌써 27명(아파트 9명·헬스장 18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당초 아파트 입주자들의 아파트 밖 동선이 거의 겹치지 않아 공동사용 공간인 엘리베이터(승강기)가 유력한 감염경로로 지목됐다. 물론 관련 검체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아 승강기가 명확한 감염경로로 밝혀지지는 않았다.

감염병 전문가들은 이번 사례가 아니더라도 코로나19 바이러스는 물체 표면에서 수일간 생존할 수 있어 승강기 버튼 등에 묻은 감염자의 비말(침방울)이 코로나19를 전파시킬 위험은 언제나 존재한다고 경고한다. 감염자와 직접적으로 접촉하지 않더라도 일상생활 속에서 감염 위험에 노출될 수 있는 셈이다.

야외활동 역시 마찬가지다. 경기 광주 골프장에서는 지난달 의정부 아파트 관련 확진자와 함께 골프를 친 지인 2명이 나란히 확진됐다.

보통 코로나19가 잘 전파되는 환경은 3밀(밀폐·밀접·밀집) 조건이 갖춰진 실내로, 실외는 비교적 위험이 적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번 골프장 감염 사례를 계기로 감염자와 접촉이 이뤄지는 장소라면 실외도 결코 안심할 수 없다는 게 드러났다.

[그래픽] 국내 코로나19 바이러스 유형 분류
[그래픽] 국내 코로나19 바이러스 유형 분류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현재 국내에서 유행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의 유형은 '전파력이 6배 높다'는 GH 그룹인 것으로 확인됐다.
6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국내에서 검출한 바이러스 526건에 대한 유전자 분석 결과 GH 그룹의 바이러스가 63.3%인 333건으로 가장 많았다. 0eun@yna.co.kr

◇ 수도권-광주-대전 등 곳곳 'GH 그룹' 바이러스 유행…"전파력 높아"

이처럼 일상 곳곳에서 집단적 또는 소규모 감염이 계속되는 배경 중 하나로 현재 국내서 유행하는 바이러스의 유형이 변했다는 점이 거론된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유전자 염기서열 차이로 인한 아미노산의 변화를 기준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를 S, V, L, G, GH, GR, 기타 등 총 7개 유형으로 분류하고 있다.

방대본에 따르면 이태원 클럽과 서울 방문판매업체 '리치웨이', 광주 광륵사, 대전 방문판매업체 등 최근 수도권과 광주, 대전서 유행하는 집단감염 사례에서는 GH 그룹의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이 유형은 지난 1∼3월 중국 후베이성 우한 교민 확진자들한테 검출된 S 그룹,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대구교회 집단감염을 주도한 V 그룹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연구진(듀크대·로스앨러모스국립연구원 등)은 GH 그룹의 전파력이 과거 유행한 다른 바이러스 유형보다 6배 정도 높다는 논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정은경 방대본부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GH 그룹 바이러스는 S 유전자의 변이로 세포에서 증식이 보다 잘되고, 인체세포 감염 부위와 결합을 잘해 전파력이 높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ae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