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총리 "규제자유특구 전용펀드로 지역·기업 전폭지원"

송고시간2020-07-06 15:36

규제자유특구위원회
규제자유특구위원회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규제자유특구위원회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2020.7.6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6일 "도전적 사업이 아이디어와 가능성으로 평가받고 경쟁할 수 있도록 (420억원) 규모의 규제자유특구 전용펀드를 조성해 필요한 지역과 기업에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규제자유특구위원회 모두발언에서 "규제자유특구가 성과를 내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을 국가균형발전으로 이어질 수 있게 직접 챙겨나갈 계획"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규제자유특구는 각 시도의 미래전략산업에 규제 샌드박스를 접목, 중앙과 지방정부가 함께 지역의 혁신성장과 국가균형발전을 견인하는 제도다.

정 총리는 "국가 차원의 신산업 발전 전략과 규제자유특구가 효과적으로 연계되도록 필요한 분야를 정부가 선제적으로 발굴해 지역의 유망산업으로 성장시켜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특구에 예산과 세제, 사업 컨설팅까지 종합적으로 지원하는 한편, 철저한 성과 평가로 미흡한 점을 보완하겠다"며 "하반기에는 '규제혁신 현장대화'를 개최해 현장의 애로와 건의를 듣겠다"고 덧붙였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