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방역당국 "최근 충청·호남 코로나19 전파력 전국평균 웃돌아"

송고시간2020-07-06 15:12

기사 본문 인쇄 및 글자 확대/축소
임시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
임시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어린이집 원생 남매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6일 오전 광주 동구청 주차장에 마련된 임시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에서 동구보건소 직원들이 확진자가 나온 어린이집 원생들과 가족들을 대상으로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2020.7.6 pch80@yna.co.kr

(세종=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사례가 잇따르는 충청·호남 등의 감염 전파 위험이 전국 평균을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6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최근 일주일간 재생산 지수를 평가한 결과 전국 평균은 1.06 정도였고 충청·호남권은 1.34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재생산지수란 감염병 환자 1명이 특정 지역에서 평균적으로 얼마나 많은 타인에게 바이러스를 옮기는지 보여주는 지표다. 예컨대 환자 1명이 2명에게 감염병을 전파했다면 재생산지수는 2다.

통상 재생산지수가 1을 넘어 계속 올라가면 역학조사나 방역 대응이 바이러스 전파 속도를 따라잡기 어려워진다.

정 본부장은 "대전과 호남 쪽 재생산 지수가 1보다 높게 유지되는 상황"이라며 "광륵사 금양빌딩 관련 감염 유행이 증폭되면서 광주 전남 또는 전북에서 환자가 계속 발생한다. 호남권의 발생 및 전파 위험이 가장 높은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한편, 방역 당국은 종교시설, 방문판매 시설 등을 중심으로 한 감염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며 재차 주의를 당부했다.

지난 6월 22일부터 이달 6일까지 최근 2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의 감염 경로를 살펴보면 국내 집단발병 사례는 모두 합쳐 304명으로 신규 확진자의 43.5%를 차지한다.

정 본부장은 "국내 집단 발병 사례의 경우 수도권과 충청권 외에 광주와 대구에서 종교시설, 방문판매업체, 친목 모임, 다중이용시설, 요양 시설, 교육 시설 등을 중심으로 집단 발생이 이어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그는 "감염 경로가 명확하지 않아 조사 중인 사례도 10.7% 정도다. 중·장년층을 중심으로 한 지역사회 내 '조용한 전파'가 계속 확산하는 추세"라며 거리 두기,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수칙을 지켜 달라고 당부했다.

y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7/06 15:12 송고

유관기관 연락처

자료제공 : 국민재난안전포털

댓글쓰기

핫뉴스

전체보기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