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경화, 우즈베크 부총리 면담…고위 방한인사 대면외교 재개(종합)

송고시간2020-07-06 20:29

강경화 "오랜만에 방문자 맞게 돼 기뻐"…우즈벡 부총리 "한국 방문 매우 상징적"

강경화, 우즈베크 부총리 면담…코로나 이후 주요인사 첫 방한
강경화, 우즈베크 부총리 면담…코로나 이후 주요인사 첫 방한

(서울=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오른쪽)이 6일 사르도르 우무르자코프 우즈베키스탄 투자·대외협력 부총리를 면담하고 있다. 2020.7.6 [외교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한상용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6일 사르도르 우무르자코프 우즈베키스탄 투자·대외협력 부총리와 만나 관계 강화 방안을 협의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 세계적으로 확산한 지난 3월 이후 외국 주요 고위 인사가 한국을 방문하기는 이번이 처음으로, 사실상 방한 인사 대면외교가 개시됐다.

강 장관은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청사에서 진행된 면담에서 "오랜만에 방문자를 맞게 돼 기쁘다"고 말하자, 우무르자코프 부총리도 "우즈베키스탄으로서도 첫 공식 해외출장"이라며 "한국 방문은 매우 상징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경화 장관은 "우리는 매우 특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만들었으며 코로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의 어려운 상황에서 이뤄진 이번 방한이 두 나라 관계가 얼마나 특별한지 보여준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19와 관련한 경험은 양국 관계를 더욱 강화했으며 보건과 질병 통제 분야에서의 협력을 더욱 강화할 수 있기를 고대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강 장관은 우즈베키스탄의 체계적인 방역대응 시스템 구축을 위해 우리 정부가 '코로나19 대응 포괄적 긴급지원 프로그램'을 추진하겠다는 계획도 소개했다.

아울러 강 장관과 우무르자코프 부총리는 코로나19 대응 공조방안을 포함해 양국간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하면서 화상회의 등 고위급 교류를 통해 지속적으로 협력해 온 점도 높이 평가했다.

또한 자유무역협정(FTA) 공동연구, 우즈베키스탄의 세계무역기구(WTO) 가입 지원, 아랄해 문제 해결 공조, 보건협력 사업 발굴 등 실질 협력 분야에 대한 논의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우무르자코프 부총리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한국 지원에 감사의 뜻을 표시하고 "앞으로도 코로나 대응 모범국가인 한국과의 긴밀한 협력을 기대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날 면담은 참석자들이 모두 마스크를 쓴 채로 진행됐다.

이날 한국에 도착한 우무르자코프 부총리는 2박3일간 머물면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과도 만날 예정이다.

강경화, 우즈베크 부총리 면담
강경화, 우즈베크 부총리 면담

(서울=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오른쪽)이 6일 외교부 청사에서 사르도르 우무르자코프 우즈베키스탄 투자·대외협력 부총리와 면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7.25 [외교부 제공]

transil@yna.co.kr

gogo21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