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선수보호 입법 추진…"인권실태 전수조사해야"

송고시간2020-07-06 11:52

고 최숙현 선수 사망사건 추가 피해자 기자회견
고 최숙현 선수 사망사건 추가 피해자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고 최숙현 선수의 동료 선수들과 이용 의원 등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고 최숙현 선수 사망사건과 관련해 피해실태를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7.6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소속팀 지도자와 선배들의 가혹행위에 시달리다 극단적 선택을 한 고(故) 최숙현 선수 사건의 재발을 막기 위해 입법 보완을 추진하기로 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6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사건으로 드러난 운동선수보호법의 허점과 한계를 보완하겠다"며 "선수 인권 보호와 가해자 처벌 강화 등을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스포츠 선진국인 대한민국 체육계에서 아직도 전근대적 폭력이 자행되는 충격적 현실에 가슴이 미어진다"며 "철저한 진상조사를 통해 가해자는 물론 이를 방관한 체육계, 협회 관계자에 대해서도 처벌이 뒤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지금도 피해 사실을 숨기고 눈물을 훔치며 훈련에 매진하는 선수들이 있을 것"이라며 정부에 체육계 인권 실태에 대한 전수조사, 스포츠팀 관리·감독 시스템 개선을 촉구했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징계 대상인 체육계 지도자들에 대한 사후 관리가 부실한 점을 지적했다.

그는 민주당 전용기 의원이 발표한 자료를 인용, "감사원이 자격 취소나 정지 처분이 필요하다고 밝힌 지도자 97명 가운데 15명이 지금도 근무하고 있고, 82명은 어디서 무엇을 하는지 확인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지도자들이 어디서 무엇을 하는지 파악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최숙현 선수에게 가해진 가혹행위 등이 어디선가 반복될 수 있기 때문"이라며 문화체육관광부와 체육계에 개선을 요청했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