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합, 운영위에 '공격수' 전면배치…"청와대 정조준"

송고시간2020-07-06 13:00

법사위서 추미애 견제…박지원 검증 정보위에 전문가 투입

비대위 논의하는 김종인-주호영
비대위 논의하는 김종인-주호영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가 6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에 참석해 논의하고 있다. 2020.7.6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나확진 이은정 기자 = 국회에 복귀한 미래통합당은 6일 상임위에서의 강력한 대여 투쟁을 예고했다.

무엇보다 쟁점 현안이 산적한 운영위와 법제사법위, 정보위 등에 화력을 집중할 방침이다.

운영위에 초선 원내부대표들 대신 3선인 김도읍 김태흠 박대출 의원과 재선인 곽상도 김정재 이양수 의원 등을 배치한 것이 대표적이다. 이들은 통합당 내 '공격수'로 꼽힌다.

청와대를 소관 기관으로 둔 운영위가 대여투쟁의 최일선이라는 판단에서다.

운영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추진하는 '일하는 국회법',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 후보자 추천위원회 운영규칙안 등이 다뤄진다. 재선 이상급 공격수를 내세워 저지한다는 전략이다.

운영위에 배치된 한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모든 결정이 청와대에서 나오므로 민주당이 아닌 청와대와 싸워야 한다"며 "전투력이 강한 의원들이 운영위에서 활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법사위에서는 검언유착 의혹 수사를 두고 윤석열 검찰총장을 상대로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견제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법사위 경험이 풍부한 율사 출신 3선 김도읍 의원을 간사로 내정했다.

나아가 검언유착 의혹에 대한 특검 카드를 꺼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누구나 승복할 수 있는 수사 수단은 특검 제도밖에 없다"면서 "추 장관이 먼저 특검을 요청하지 않을 때는 국회가 나서서 특검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박지원 국가정보원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목전에 둔 정보위에는 전문가를 배치했다.

당연직인 주 원내대표 외에 3선인 하태경 의원과 경찰청 정보국장 등을 지낸 재선 이철규 의원, 박근혜 정부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을 지낸 외교관 출신 초선 조태용 의원을 명단에 올렸다.

주 원내대표는 전날 박지원 후보자에 대해 "국정원을 망치는 최악의 인사"라며 송곳 검증을 예고한 상태다.

조태용 의원은 통화에서 "박 후보자가 북한 비핵화를 어느 정도 우선순위에 놓을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통합당은 정부·여당이 허점을 보이는 분야에서 자체 특위도 강화할 방침이다.

김성원 원내수석부대변인은 외교안보특위 등 기존 특위에 더해 금융비리, 부동산, 인천국제공항공사 정규직 전환 논란 등과 관련해 태스크포스(TF)를 곧 꾸릴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한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TF'를 보강할 방침이다.

ra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