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계좌에 모르는 돈 입금되면 은행에 신고해야"…대포통장 위험

송고시간2020-07-06 10:09

금감원, 소비자경보 발령

아르바이트 사이트를 통한 대포통장 모집 실제 사례
아르바이트 사이트를 통한 대포통장 모집 실제 사례

[금감원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금융감독원이 6일 다양한 사기 수법을 통원한 대포통장 수집 사례가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다며 소비자 경보(주의 단계)를 발령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인터넷상 상거래 목적으로 공개된 자영업자 계좌번호를 대포통장으로 삼는 사례가 늘고 있다.

사기범들은 보이스피싱 피해자에게 인터넷상 공개 계좌로 피해금을 입금시킨 뒤 은행 직원 등을 가장해 해당 자영업자에게 돈을 잘못 입금했다며 피해금의 재이체 또는 현금인출을 요구하는 신종 수법을 사용하고 있다.

금감원은 "본인도 모르는 돈이 이체된 후 출처 불분명한 전화번호로 전화가 와 재이체 또는 현금인출 후 전달을 요구하는 경우 즉시 거절하고 바로 해당 송금 은행에 착오 송금 사실을 전달해달라"고 행동 요령을 알렸다.

아르바이트 사이트를 보고 연락을 해온 구직자를 대상으로 구매 대행, 환전 업무, 세금 감면 업무라고 속이고 통장 대여를 유도하는 경우도 최근 새롭게 등장한 유형이다.

이밖에 통장을 빌려주면 하루 10만원 이상의 단기 고수익을 준다며 불특정 다수에게 통장 대여를 요구하는 경우, 저신용자에게 접근해 신용도를 높이기 위해 입출금 거래 실적을 늘려야 한다며 모르는 돈을 이체하게끔 유도하는 경우 등도 사기 사례로 꼽혔다.

금감원은 "나도 모르게 대포통장 명의인이 될 수 있으므로 이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대포통장 명의인이 되는 경우 금융거래에 상당한 불편이 따를 뿐만 아니라 형사처벌 대상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sj99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