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 확진자 신규 5명 추가…어린이집·요양원·교회 '동시다발'

송고시간2020-07-05 22:28

10살 미만 남매, 미취학 아동 지역 첫 감염…금양빌딩발 110번 관련

'이 의자가 채워지진 않길'
'이 의자가 채워지진 않길'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5일 오후 광주 북구보건소 선별진료소가 설치된 효죽공영주차장에 코로나19 검사 대상자 폭증에 대비해 대기 의자가 잔뜩 준비돼 있다. 2020.7.5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광주에서 5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됐다.

어린이집에서 지역 첫 미취학 아동 감염 사례가 나왔고, 집단격리 중인 요양원과 기존 지역사회 감염원인 교회에서도 발생했다.

5일 광주시에 따르면 북구 한울요양원 입소자인 80대 여성과 90대 여성이 각각 111·112번째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보건 당국은 코호트(동일 집단) 격리에 들어간 한울요양원의 입소자와 종사자를 대상으로 2차 전수검사를 시행해 감염 사실을 확인했다.

고령층인 이들은 치매와 고지혈증 등을 앓고 있으나 무증상 감염자로 분류됐다.

113번 남아와 114번 여아는 10살 미만인 동구 다솜어린이집 원생들로 남매 관계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광주에서 미취학 아동이 감염된 사례는 처음이다.

남매는 이달 3일까지 어린이집에 등원했으며 거주지는 서구 동천동이다.

보건 당국은 해당 어린이집에 시설폐쇄 행정명령을 내리고 보육교사와 원아 등 접촉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 중이다.

남매는 110번 확진자의 외손자와 외손녀로 확인됐다.

30대 여성인 광산구 주민은 115번째 확진 판정을 받았다.

115번 확진자는 93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감염경로가 북구 일곡중앙교회로 파악됐다.

113∼115번 확진자도 별다른 증상은 없다.

이날 광주의 하루 확진자 수는 7명으로 늘었고, 전체 누적 확진자는 115명이 됐다.

광주에서 2차 유행이 시작한 지난달 27일 이후 82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2차 유행 이후로 9일간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4명→4명→3명→12명→22명→6명→8명→16명→7명'의 추이를 보인다.

시는 사흘 이상 연속해 두 자릿수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상황이 매우 엄중하다고 판단될 때 방역 대응 체계를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로 격상하기로 했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