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코로나 의심 증세에도 7일간 외부활동…경주 확진자 논란

송고시간2020-07-05 11:41

기사 본문 인쇄 및 글자 확대/축소
손 소독
손 소독[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주=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 경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의심 증상이 있었음에도 곧바로 검사를 받지 않고 7일간 외부활동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경주시에 따르면 경주 53번 확진자 A(68)씨는 지난달 26일 발열과 기침 등 코로나19 의심 증세를 보였다.

A씨는 지난달 24일 경기 고양에 갔다가 확진자와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그는 코로나19 의심 증세를 보였음에도 집에 머물며 상황을 지켜보거나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지 않았다.

26일부터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은 7월 2일까지 의원, 약국, 식당, 빵집, 교회, 커피숍, 금융기관, 병원 등을 다녔다.

검사를 받은 2일에도 곧바로 집에 가지 않고 공원에 30분간 머문 것으로 조사됐다.

이 때문에 A씨가 방역 수칙을 어겼다는 지적이 나온다.

현재까지 A씨와 접촉한 사람은 36명이다.

A씨가 이달 3일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배우자 B씨가 4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A씨 접촉자와 B씨 접촉자는 현재까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경주시 관계자는 "A씨는 모든 곳에서 마스크를 착용했고 기침이나 발열 증세가 심하지는 않았다고 한다"며 "의원이나 약국에 간 것이 지병 때문인지 코로나19 의심 증세 때문인지는 확실하지 않지만 처음 의심 증세가 나타났을 때 곧바로 검사를 받지 않아 아쉽다"고 말했다.

sds1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7/05 11:41 송고

유관기관 연락처

자료제공 : 국민재난안전포털

댓글쓰기

핫뉴스

전체보기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