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도 동북부 사흘간 62명 벼락 맞아 사망…5월 중순부터 300여명

송고시간2020-07-05 10:39

매년 최소 2천명 '벼락'에 희생…대부분 논·밭에서 일하던 농민들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인도 동북부 비하르주에서 최근 사흘간 62명이 벼락에 맞아 숨졌다.

5월 중순부터 따져보면 비하르주와 인근 우타르프라데시주 등에서 총 300명이 넘는 주민이 벼락 때문에 목숨을 잃었다.

인도 동북부서 사흘간 62명 벼락 맞아 사망…5월 중순부터 300여명
인도 동북부서 사흘간 62명 벼락 맞아 사망…5월 중순부터 300여명

[EPA=연합뉴스]

5일 힌두스탄타임스 등에 따르면 비하르주에서 2일 26명, 3일 15명, 4일 21명이 벼락을 맞아 숨졌다.

우타르프라데시주에서도 4일 하루 동안만 해도 최소 23명이 벼락에 맞아 숨지고 29명이 다쳤다.

국가 재난통계에 따르면 5월 15일부터 한 달 반 동안 253명이 벼락으로 목숨을 잃었기에 이를 더하면 300명이 넘게 벼락 때문에 숨졌다고 현지 매체는 보도했다.

사망자의 90% 이상은 비하르주와 우타르프라데시주 주민이다.

희생자는 대부분 논·밭에서 일하던 농민들이며, 부상자 수십 명도 치료를 받고 있다.

비하르주 정부의 경우 벼락 희생자 유족에게 40만 루피(642만원)를 지급하고, 부상자는 무료로 치료해 주기로 했다.

인도서 매년 최소 2천명 '벼락' 맞아 사망
인도서 매년 최소 2천명 '벼락' 맞아 사망

[EPA=연합뉴스]

인도에서는 매년 최소 2천명이 벼락을 맞아 숨진다. 하지만, 본격적인 우기가 시작되기 전 6월부터 이렇게 많은 희생자가 발생한 것은 이례적이다.

인도 기상 당국은 "올해는 비하르주와 우타르프라데시주에 6월부터 폭우와 함께 벼락이 많이 발생했다"며 "기상학적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대류구름과 뇌운(thunder cloud)이 만들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통상 6월에 북부, 동북부 지역에 이렇게 많은 비가 내리지 않는다"며 "올해는 장마가 앞당겨지다 보니 농민들이 더 활발히 야외활동을 하다가 벼락에 맞는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고 덧붙였다.

2018년 인도 남부의 안드라 프라데시주에서는 13시간 동안 3만6천749회의 벼락이 내려친 적도 있다.

인도 우타르프라데시주와 비하르 주
인도 우타르프라데시주와 비하르 주

[구글맵]

noano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CID : AKR20200705017200104

title : 인도 동북부 사흘간 62명 벼락 맞아 사망…5월 중순부터 300여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