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원순 "GBC 이익 1조7천억…강남권 개발이익 강남만 독점 안돼"

송고시간2020-07-05 09:43

GBC 부지(오른쪽 아래)
GBC 부지(오른쪽 아래)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은 강남권 개발 이익을 강남권에서만 써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박 시장은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서울시는 지난 5월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착공을 승인했다"며 "시민을 위한 멋진 공간이 생겨 기쁘지만 한편으로는 답답한 심정을 억누를 수 없다"고 토로했다.

그는 "현행 국토계획법 시행령에 의해 GBC 건설로 생긴 공공기여금 1조7천491억원을 강남에만 쓰도록 강제돼 있기 때문"이라며 "강남 개발 이익금이 강남만을 위해 투자되는 것"이라고 썼다.

박 시장이 말한 공공기여금은 서울시가 용도변경이나 용적률 상향 등 규제를 완화해주는 대가로 개발이익의 일정 부분을 돌려받는 제도를 뜻한다.

박 시장은 "강남권 개발 이익이 강남에만 독점돼서는 안 된다"며 "이는 강남의 부동산 가격을 부추길 뿐 아니라 서울 전체의 균형 발전을 바라는 시민의 바람과도 맞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는 "서울시는 공공기여금 사용처를 '서울 전역'으로 확대하는 '개발 이익의 광역화'를 2015년부터 20여차례에 걸쳐 국토교통부에 요청했다"며 "국토부 담당자들은 아직 이를 개정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 시장이 밝힌 바에 따르면 강남·서초·송파 등 강남 3구의 2020∼2021년 공공기여금은 2조4천억원이다. 이는 서울 전체 공공기여금 2조9천558억원의 81%에 해당한다.

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CID : AKR20200705011800004

title : 박원순 "GBC 이익 1조7천억…강남권 개발이익 강남만 독점 안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