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원·서울, 시즌 첫 슈퍼매치서 '6골 난타전'…3-3 무승부(종합)

송고시간2020-07-04 22:24

박주영 슈퍼매치 9호 골로 데얀 제치고 '최다 득점자'

'주니오 해트트릭-김인성 도움 해트트릭' 울산은 꼴찌 인천에 4-1 대승

2골 2도움 이동준·1골 2도움 김진규 부산도 강원에 4-2 승리

(서울·수원=연합뉴스) 이영호 최송아 장보인 기자 = 2020시즌 나란히 하위권으로 처져 명가의 자존심에 상처를 입은 수원 삼성과 FC 서울이 올해 첫 '슈퍼매치'에서 6골을 주고받는 난타전 끝에 승점 1을 나눠 가졌다.

두 팀은 4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10라운드 맞대결에서 3-3으로 비겼다.

수원은 최근 3경기 무승(1무 2패)을 이어가며 시즌 2승 3무 5패(승점 9)를 기록했다.

승강제 도입 이후 최초의 5연패 수렁에 빠졌다가 지난 라운드 인천 유나이티드를 제물로 승리를 챙겼던 서울은 2경기 무패(1승 1무)로 승점 10을 쌓았다.

90차례 슈퍼매치 전적은 34승 24무 32패로 서울의 근소한 우세가 이어졌다.

서울은 2015년 4월 18일 원정 경기에서 1-5로 패한 이후 리그 수원전 17경기 연속 무패(9승 8무)를 이어갔고, 그 기간 수원은 무승에 그쳤다.

페널티킥 성공시킨 타가트
페널티킥 성공시킨 타가트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4일 경기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1' 수원 삼성 블루윙즈와 FC서울의 경기. 수원 타가트가 페널티킥을 하고 있다. 2020.7.4 xanadu@yna.co.kr

타가트와 김건희를 선봉에 세운 수원이 시작 7분 만에 찾아온 페널티킥 기회를 놓치지 않고 리드를 잡았다.

골 지역 왼쪽 박상혁의 슈팅 때 서울 중앙 수비수 윤영선의 핸드볼 파울이 나와 비디오 판독(VAR)을 거쳐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키커 타가트가 침착하게 깔아 차 넣었다. 타가트의 시즌 2호 골.

하지만 서울은 전반 28분 균형을 맞췄다.

동점 만든 박주영
동점 만든 박주영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4일 경기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1' 수원 삼성 블루윙즈와 FC서울의 경기. 골을 넣은 서울 박주영이 기뻐하고 있다. 2020.7.4 xanadu@yna.co.kr

오스마르의 힐패스를 받은 한승규의 페널티 아크 뒤 강슛을 수원 노동건 골키퍼가 쳐냈으나 흘러나온 공을 조영욱이 살려내고, 박주영이 골대 앞에서 오른발로 밀어 넣었다.

이로써 박주영은 9번째 슈퍼매치 득점을 기록, 데얀(현 대구·8골)을 제치고 슈퍼매치 최다 득점자로 이름을 올렸다.

수원 세 번째 골 넣는 김건희
수원 세 번째 골 넣는 김건희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4일 경기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1' 수원 삼성 블루윙즈와 FC서울의 경기. 수원 김건희가 팀의 세 번째 골을 넣고 있다. 2020.7.4 xanadu@yna.co.kr

그러나 수원은 전반 41분 타가트가 한 방을 더 터뜨리며 다시 앞섰고, 전반 추가 시간에는 김건희까지 득점포를 가동해 기세를 올렸다.

수원은 올 시즌 최다 득점 경기를 예약하며 3-1로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수비가 흔들리며 전반 막바지 연속 실점한 서울은 후반전을 시작하며 스리백 중 한 명인 김원식을 김남춘으로 바꿔 분위기 전환을 시도했고, 대반격이 시작됐다.

후반 11분 조영욱이 박주영의 패스를 받은 뒤 페널티 지역에서 오른쪽 오른발 강슛을 꽂아 만회 골을 뽑아냈다.

고광민 '동점이다'
고광민 '동점이다'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4일 경기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1' 수원 삼성 블루윙즈와 FC서울의 경기. 서울 고광민이 팀의 세 번째 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2020.7.4 xanadu@yna.co.kr

4분 뒤엔 페널티 아크 안 오스마르의 프리킥이 노동건에게 막혀 흐르자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수비의 견제를 받지 않던 고광민이 날카로운 왼발 슛으로 3-3 동점을 만들었다.

순식간에 2골 리드가 사라진 수원은 후반 22분 경고가 있던 명준재를 구대영으로 바꾸고, 대한축구협회 지도자 강습 중 짬을 내 전격 합류한 염기훈을 박상혁 대신 투입해 활로를 찾으려 했으나 여의치 않았다.

동점 이후 흐름을 주도한 서울은 후반 31분 김진야를 고요한으로, 3분 뒤 조영욱을 윤주태로 바꿔 체력이 떨어진 수원 수비진을 공략하려 했지만, 끝내 전세를 뒤집지는 못했다.

수원과 서울은 후반 추가 시간 서로 골대를 한 번씩 강타하는 안타까움을 곱씹으며 90번째 슈퍼매치를 무승부로 마무리했다.

해트트릭을 자축하는 세리머니를 펼치는 울산의 주니오
해트트릭을 자축하는 세리머니를 펼치는 울산의 주니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문수구장에서는 해트트릭을 달성한 주니오와 도움 해트트릭을 완성한 김인성의 '쌍끌이 활약'을 앞세운 울산 현대가 '꼴찌' 인천 유나이티드를 8연패에 빠뜨리고 4-1 대승을 거뒀다.

역대 K리그에서 한 경기 동안 득점과 도움 해트트릭이 동시에 나온 것은 K리그1 통산 5번째다.

이날 승리로 9라운드에서 '선두' 전북 현대(승점 24)에 시즌 마수걸이 패배를 맛보며 무패행진을 끝낸 울산(승점 23)은 선두 추격에 재시동을 걸었다.

반면 임중용 수석코치 대행이 지휘봉을 잡은 인천은 1일 FA컵 3라운드 승부차기 탈락에 이어 정규리그에서도 8연패에 빠지면서 기나긴 패배의 수렁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인천의 8연패는 K리그1 최다연패 타이기록이다. 인천은 K리그 역대 최다연패(1994년 전북 버펄로 10연패)에 2경기 차로 다가섰다.

인천의 헐거운 수비를 상대로 울산은 전반 14분 김인성의 패스를 받은 이청용의 선제골로 쉽게 경기를 풀어갔다.

전반 20분에는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김인성의 패스를 받은 주니오의 결승 골이 터져 승기를 잡았다.

주니오는 인천을 상대로 5경기 연속골을 터트려 '인천 킬러'의 입지를 확실하게 다졌다.

인천은 전반 33분 무고사의 추격골로 잠시 저항했지만 전반 43분 문전 혼전 상황에서 울산 김인성의 볼을 이어받은 주니오에게 쐐기 골을 내주며 무너졌다.

이번 도움으로 김인성은 이번 시즌 K리그1호 도움 해트트릭의 주인공이 됐다. K리그1 통산으로는 14번째다.

주니오는 후반 33분 마무리 득점까지 책임지며 해트트릭을 완성하며 4-2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주니오는 올해 K리그1, 2를 합쳐 첫 번째 해트트릭의 주인공이 됐다.

골세리머니를 펼치는 부산 아이파크의 이동준(가운데)
골세리머니를 펼치는 부산 아이파크의 이동준(가운데)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강릉종합운동장에서는 부산 아이파크가 강원FC를 4-2로 물리치고 4경기 연속 무패(2승 2무)를 펼치며 11위에서 6위로 껑충 올라섰다.

부산은 지난해 K리그2 MVP에 빛나는 이동준이 2골 2도움의 맹활약을 펼치고, 김진규가 1골 2도움으로 거들면서 이번 시즌 팀 한 경기 최다 골인 4골을 폭발했다.

반면 강원은 최근 4연패의 부진에 빠지면서 패배의 수렁에서 탈출하지 못했다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CID : AKR20200810030100007

title : '괴물' 류현진, 12일 '도깨비팀' 마이애미 돌풍 잠재울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