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종인이 쏘아올린 '꿈틀이'…잠자다 튀어나온 잠룡들

송고시간2020-07-05 07:00

오세훈 싱크탱크 설립·유승민 측근모임 재개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당 밖에서 꿈틀거리는 대권주자' 언급이 야권에 충격파를 낳고 있다.

김 위원장이 지난 1일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밖에서 꿈틀꿈틀거리는 사람도 있는 걸로 안다"고 밝힌 뒤 대권주자들의 움직임이 갑자기 빨라지는 분위기다.

김 위원장의 '깜짝 놀랄 만한 후보' 소환이 총선 후 휴지기에 들어간 이들에게 자극제가 되고 있는 것이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연구소 미래10'(가칭) 설립에 속도를 내고 있다. 10년 이내 가까운 미래를 준비하는 싱크탱크로, 하반기 출범을 목표로 주변 인사들과 중지를 모으고 있는 단계라고 한다. 안심소득 등 '포스트 코로나' 해법에 집중할 계획이다.

오 전 시장은 5일 통화에서 김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야당에 국민적 시선이 머물지 않는 상황에서 변화의 조짐으로 화제를 만들어냈다"고 평가하면서도 "실제 대선 승리에 도움이 될지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유보적인 입장을 취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
오세훈 전 서울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래통합당 유승민 전 의원
미래통합당 유승민 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총선 후 칩거에 들어가 경제·복지 관련 저서 집필에 몰두해온 유승민 전 의원은 최근 정치권과 학계의 조력자들과 자주 만나고 있다 조만간 용산역 인근에 임시 사무공간도 마련할 예정이다.

유 전 의원은 "이번 대선은 모두가 마음을 모아 치러야 하는 총력전"이라며 "당 안팎의 훌륭한 자원이 다 함께 경쟁하고 가장 뛰어난 후보를 만들어야 한다는 데 이견이 있을 수 없다"는 입장이라고 측근은 전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도정 경험을 토대로 중·장기적 어젠다 발굴에 에너지를 쏟고 있다. 토론회 등을 통해 기본소득을 비롯한 미래 의제에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고 있다.

유일한 원내 잠룡인 홍준표 의원은 '친정'인 통합당 의원들과 활발한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미래혁신포럼 고문을 맡고 있으며, 법안 공동 발의에도 적극적이다.

김 위원장 측은 통화에서 "당 밖 인사를 거론한다거나, '튀어나오라'는 메시지는 사실상 내부를 향한 자극과 독려의 성격이 더 크다"며 "기존 주자들이 실기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나서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터뷰하는 김종인
인터뷰하는 김종인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가 끝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은혜 대변인. 2020.7.2 zjin@yna.co.kr

minar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41001203651007

title : -아시안게임-<육상> 정혜림, 여자100m허들 4위…13초39(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