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한, 일본 '적기지 공격력' 검토에 "무분별한 군국화 책동"

송고시간2020-07-04 17:51

조선중앙통신 비난 논평…"선제타격 능력 합법화…경거망동 말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베 신조 일본 총리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북한은 4일 일본 정부가 '적 기지 공격력'을 보유하는 쪽으로 새 미사일 방어 전략을 검토하는 데 대해 "무분별한 군국화 책동"이라고 비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섶 지고 불 속에 뛰어드는 자멸 행위'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일본의 새 방어전략 수립 움직임을 소개하면서 "적국의 오명도 벗지 못한 일본이 또다시 분별을 잃고 재침의 길로 줄달음치는 위험천만한 행태"라고 비판했다.

통신은 '적 기지 공격력'을 두고 "각종 전쟁법규의 조작을 통해 교전권, 참전권을 암묵리에 확보하고 옹근 한 개 전쟁을 치를 만한 전투력까지 보유한 일본에 선제 타격 능력의 합법화는 재침 준비의 최종 완성을 뜻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일본은 저들의 무분별한 군국화 책동이 섶 지고 불 속에 뛰어드는 어리석은 자멸 행위라는 것을 똑바로 알고 경거망동하지 말라"고 덧붙였다.

일본은 지상에서 탄도미사일을 요격하는 방어 체계인 '이지스 어쇼어' 배치를 중단하기로 결정한 데 따른 새로운 방어 대책을 마련하는 논의에 나섰다.

그러나 새롭게 검토하는 대책의 무게 중심이 일본 헌법상의 '전수방위'(專守防衛) 원칙에 어긋나는 '적 기지 공격 능력' 보유 쪽으로 쏠리는 분위기여서 논란이 일고 있다.

ai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CID : AKR20200704043400504

title : 북한, 일본 '적기지 공격력' 검토에 "무분별한 군국화 책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