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아공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9천63명…일일 최대 기록

송고시간2020-07-04 17:22

아프리카 전체 확진자는 43만3천명…사망자는 1만명 넘어

3일 남아공 요하네스버그의 코로나19 격리센터 의료진 모습
3일 남아공 요하네스버그의 코로나19 격리센터 의료진 모습

[신화=연합뉴스]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3일(현지시간) 하루에만 9천63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하루 기준으로는 최대 규모다.

지금까지 남아공의 코로나19 확진자 17만7천여명의 30%는 하우텡주에서 발생했다. 하우텡주에는 수도인 프리토리아와 경제 중심 요하네스버그가 있다.

하우텡주 당국은 요하네스버그를 중심으로 바이러스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통제 불능 상황에 접어든 것으로 보이자 주 전역에서 봉쇄령을 다시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즈웰리 음키제 남아공 보건장관은 이미 3천명의 코로나19 입원 환자가 있는 하우텡주에 더 많은 병상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아공 코로나19 누적 사망자는 2천900명을 넘었다.

남아공 내 감염자는 지난 5월 1일 봉쇄령 완화 이후 급증하는 추세다.

현지 언론은 남반구에 위치한 남아공이 연중 가장 추운 시기로 접어들면서 7∼8월 감염자가 정점에 달하는 등 '어두운 겨울'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남아공은 아프리카 전체 코로나19 확진자(43만3천여명)의 40% 가까이 차지하는 등 대륙 내에서 가장 감염이 심각한 나라다.

아프리카 코로나19 사망자는 4일 현재 1만명을 넘어섰다.

sungj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