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캐나다, 총리 가족 친분 자선단체에 정부 사업 맡겨 논란

송고시간2020-07-04 11:54

공직자 윤리위 조사 나서…사업 계약은 일단 취소

(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캐나다의 쥐스탱 트뤼도 총리 정부가 총리 가족과 친분을 가진 자선단체에 정부 사업을 맡겼다가 물의를 빚고 공직자 윤리위원회의 조사를 받게 됐다.

3일(현지시간) CBC 방송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공직자의 이해충돌 행위를 감시하는 캐나다 윤리위원회는 비영리 자선단체 '위 채리티(We Charity)'에 대학생 학자금 지원사업 시행을 맡긴 정부 결정에 대해 트뤼도 총리의 관련 여부 조사를 착수했다.

이날 윤리위의 마리오 디온 위원장은 야당 의원의 요구를 수용, 정식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트뤼도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구직이 어려워진 청년층 지원 대책의 하나로 자원봉사 활동에 참여한 대학생에 최대 5천 캐나다달러(약 442만원)를 지급키로 하고 총 9억 캐나다달러에 달하는 사업 예산의 집행을 위채리티에 맡겼다.

그러나 위채리티는 평소 트뤼도 총리의 모친 마거릿 여사가 '위 데이'라는 행사에 단골로 출연하고 부인 소피 그레고어 여사도 이 단체의 팟캐스트에 고정 출연하는 등 총리 가족과 밀접한 친분을 쌓아온 것으로 드러났다.

논란이 일자 트뤼도 총리는 위채리티가 대규모 대학생 봉사 활동 프로그램을 집행할 수 있는 전국 네트워크를 갖춘 단체라고 해명했으나 야당과 다른 단체들의 비난과 반발이 이어졌다.

위채리티는 트뤼도 가족의 행사 출연과 지원은 시인했지만 대가를 주지 않는 순수 봉사 활동이었다고 강조하고 다만 그레고어 여사에게 실비의 여행 경비는 지급했다고 설명했다.

위채리티는 지난 1995년 인권 운동가들이 설립해 비영리 민간단체로 성장해 왔다.

디온 위원장은 이날 야당 의원에 보낸 서한에서 사적 이해관계를 갖는 결정을 금지한 공직자 윤리법 조항에 따라 트뤼도 총리를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특정인을 특별 대우하거나 이해충돌 방지 의무를 위반했는지 조사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캐나다 정부는 일단 위채리티에 대학생 봉사활동 지원 프로그램을 맡기기로 한 사업 계약을 취소하고 사업 시행 방식을 재검토하기로 했다고 CBC는 전했다.

제1야당의 앤드루 쉬어 대표는 위채리티가 사업 시행 적임자라고 생각한다면 트뤼도 총리가 믿을 만한 증거를 제시해야 할 것이라며 "그 단체가 트뤼도 총리 가족과 관련이 있다는 사실만이 유일한 설명"이라고 꼬집었다.

총리실 대변인은 "윤리위의 조사에 협력, 어떤 의문에도 답할 것"이라고 밝혔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jaey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