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한, ICBM급 '화성14형' 3주년 조명…"강하지 못하면 망국"(종합)

송고시간2020-07-04 14:37

노동신문, 미 독립기념일에 미사일 기사 연달아 게재…"대미압박" 분석

'화성-14형'
'화성-14형'

(서울=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가 2017년 7월 4일 공개한 '화성-14' 시험발사 모습.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북한 매체가 4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인 '화성-14형' 시험 발사 3주년을 대대적으로 조명했다.

과거 미 영토를 위협할 수 있는 것으로 평가된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를 미 독립기념일(7월 4일)에 조명함으로써 대미 압박 효과를 노렸다는 분석이 나온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사설 '최강의 국가방위력을 다진 그 정신으로 우리식 사회주의의 전진 발전을 가속화하자'를 비롯해 화성-14형 발사를 조명하는 기사를 1, 2, 3면에 10건 가까이 게재했다.

북한은 앞서 2017년 7월 4일 평안북도 방현 일대에서 화성-14형 시험 발사에 성공했으며 같은 달 28일에는 자강도 무평리 일대에서 2차 발사를 감행했다. 그해 가을까지 각종 사거리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며 한반도 긴장을 대폭 끌어올린 바 있다.

노동신문 1면 사설은 "우주만리로 솟구쳐 오른 대륙간탄도로케트"인 화성-14형 시험 발사 성공을 "민족사적 대경사"이자 "조선의 전략적 지위를 높이는 데 획기적인 전환을 안아온 7·4혁명"으로 칭했다.

화성-14형을 개발하게 된 것은 "적대세력의 정치군사적 압력이 사상 최대에 이르고 야만적인 경제적 압살책동도 가증됨에 따라 적대세력에게 강타를 안기고 국가의 존엄과 인민의 운명을 사수하기 위한 국가방위력 강화" 차원이었다고 주장했다.

북한이 화성-14형 시험발사 성공을 기념해 발행한 우표
북한이 화성-14형 시험발사 성공을 기념해 발행한 우표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자료사진][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신문은 '그날의 비행운' 제목의 기사에서도 화성-14형이 국산 기술로 제작됐다고 선전한 뒤 "강하지 못하면 상갓집 개만도 못한 노예가 되며 존엄을 잃으면 곧 망국과 죽음"이라면서 미사일 발사가 자위력 확보 차원이었음을 재차 강조했다.

일련의 보도는 북미관계의 장기간 교착 속에서 미국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북측이 현재는 노골적인 대미 비난을 자제한 채 미 정부 움직임을 주시하고 있지만, 상황이 만족스럽게 돌아가지 않을 경우 미국이 '레드라인'으로 간주하는 ICBM 발사에 언제든지 나설 수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읽힌다.

이날 오전까지 북한 관영·선전매체 보도에서 1972년 체결된 7·4 남북 공동성명과 관련된 언급은 특별히 보이지 않았다.

한편 벨기에에 본부를 둔 분쟁 연구기관인 국제위기그룹(ICG)은 3일(현지시간) 발표한 '위기감시 보고서'에서 지난달 북한의 남북연락사무소 폭파와 군사행동 위협으로 한반도 상황이 악화했다고 평가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전했다.

국제위기그룹은 매달 세계 70여 개 지역의 현재 및 잠재적 위기 상황을 분석해 개선·불변·악화의 3단계로 분류한 보고서를 발표한다.

북미 정상(CG)
북미 정상(CG)

[연합뉴스TV 제공]

ai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