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감염 두 살배기 아들 돌보던 30대 여성 확진

송고시간2020-07-04 10:47

대전 105번 확진자의 배우자, 격리 상태여서 접촉자 없어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두 살배기 아들을 돌보던 30대 여성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4일 충북도에 따르면 대전시 동구에 거주하는 A씨는 코로나19에 감염된 아들(대전 106번 환자)이 지난달 28일 충북대병원에 입원하자 보호자로서 같은 병실에서 간호해 왔다.

A씨는 대전 105번 환자의 배우자이다.

대전 105번 환자는 지난달 2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A씨는 당일 이뤄진 검체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지난 2일 인후통 증상이 나타나 검사를 받았는데, 3일 오후 6시 30분 양성으로 확인됐다.

도 관계자는 "A씨는 병실을 나가지 않고 격리된 상태로 아들을 간호했기 때문에 동선이나 접촉자는 없다"고 말했다.

이 여성은 아이와 같은 병실에서 치료받게 된다.

충북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66명(사이버사령부 군인 8명 포함)으로 늘었다. 이 중 61명은 퇴원했다.

k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