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총리 "실직위기 근로자·유동성 위기 기업 제때 도와야"

송고시간2020-07-04 10:05

"3차 추경 신속한 집행에 모든 역량 집중"

발언하는 정세균 총리
발언하는 정세균 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임시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2020.7.4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4일 "추경의 효과 또한 역대 최대가 되도록 신속하고 효과적인 집행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며 국회를 통과한 3차 추경안의 신속한 집행을 지시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전날 국회가 확정한 35조1천억원 규모의 3차 추경의 배정계획안과 예산 공고안 등을 의결하기 위한 임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3차 추경은 대공황 이후 가장 심각한 경제위기를 조속히 이겨내고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이후 대비를 위해 역대 가장 큰 규모로 마련됐다"며 "세출 구조조정과 국채발행을 통해 어렵게 마련한 소중한 재원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무엇보다 실직 위기에 처한 근로자와 유동성 위기로 고통받는 기업을 제때 도와야 한다"며 "국회에서 반영된 고용유지지원금 연장과 청년 주거·금융·일자리 지원사업 등도 차질없이 시행하라"고 당부했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625044651001

title : 주호영 "야당 없이 마음껏 해봐라"…'법사위 사수' 재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