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품삯 아끼려고…불법체류자 23명 고용한 농민 집유

송고시간2020-07-04 11:00

(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청주지법 형사1단독 남성우 부장판사는 불법체류자를 고용해 농사를 지은 혐의(출입국관리법 위반)로 기소된 A(50)씨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4일 밝혔다.

청주지법
청주지법

[연합뉴스 자료사진]

남 부장판사는 "인건비를 절약하려고 체류 자격이 없는 외국인을 고용해 죄질이 좋지 않다"며 "범행을 인정, 반성하고 있는 점을 참작해 형의 집행을 유예한다"고 설명했다.

A씨는 지난해 11월 21일부터 26일까지 경기 이천시 대월면 농지에서 태국 국적 불법체류자 23명을 고용해 대파 수확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불법체류자들에게 통상 외국인 노동자들에게 지급되는 일당 10만∼12만원보다 적은 금액인 6만원씩을 줬던 것으로 조사됐다.

logo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