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종석 "북미 정상, 합의 이행 않으면 안 만나느니만 못해"

송고시간2020-07-03 12:09

"이제는 美 강하게 밀어붙일 때…한미워킹그룹, 북핵문제만 다뤄야"

강연하는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
강연하는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양경숙 의원실 주최로 열린 초청 강연에서 '대북전단지와 볼턴의 충격, 대북정책 어디로 가야 하나?' 주제의 강연을 하고 있다. 2020.7.3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은 3일 북미정상회담과 관련, "회담을 하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고 만나서 합의해서 지킬 것을 가지고 만나야 한다"고 말했다.

이 전 장관은 이날 국회 강연에서 "합의가 이행되지 않으면 만나지 않으니만 못하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이 전 장관은 "교착 국면을 타개하기 위해 만나야 하므로 만남의 이유가 있어야 한다"면서 "만나는 것이 중요한 게 아니고 만나서 합의하고, 합의를 이행하는 의지와 실천할 능력이 있을 때 만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이 세상에서 가장 협상하기 까다로운 존재인데 우리가 너무 '나이브(순진)'하다"며 "북한과는 합의하면 반드시 지켜야 하고 일관된 메시지를 계속 전달해야만 우리가 무슨 말을 할 때 효과를 볼 수가 있다"고 조언했다.

특히 9·19 남북군사합의를 거론하며 "북한이 미국에서 상응하는 조치를 하면 영변 핵시설을 완전히 폐기한다고 했다"며 "이 정도만 미국과 북한을 설득해서 해낼 수 있다면 문재인 정부가 역사적 업적을 남기는 것"이라고 말했다.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회고록에 대해선 "(그동안) 봉숭아학당에 한반도 지형을 의탁하고 있었다. 이제 우리의 아이디어와 어젠다를 가지고 미국을 찾아가야지 미국에 맡기면 안 된다"며 한국 정부의 주도적 역할을 강조했다.

이어 "우리가 북한 문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유고에 대해서는 미국보다 더 잘 안다는 것을 미국에 말해야 한다"며 "이제는 강하게 밀어붙일 때가 됐다"고 덧붙였다.

이 전 장관은 해체 주장이 나오는 한미워킹그룹에 대해서는 "역할 재조명이 필요하다"며 "한미워킹그룹은 북핵 문제만 다뤄야 하고 남북관계는 통일부가 맡아야 한다"고 했다.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60825071600065

title : 족발집 소주 2병 훔치다가 딱 걸린 '속옷 도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