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상기 "윤석열이 '조국 낙마' 언급"…대검 "사실과 다르다"

송고시간2020-07-02 20:31

박 전 장관, '조국 수사' 당시 윤 총장과 회담…양측 주장 엇갈려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에 대한 수사에 나서면서 "(조 전 장관을) 낙마시켜야 한다"는 발언을 했다는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의 주장이 나왔다.

대검찰청은 조 전 장관을 선처해달라는 요청에 윤 총장이 원론적 답변을 했을 뿐이라며 사실을 부인했다.

뉴스타파는 조 전 장관 자택에 대한 검찰 압수수색이 있던 지난해 8월 27일 윤 총장이 박 전 장관과 만나 "조국 후보자가 장관이 돼서는 안 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2일 보도했다.

박 전 장관은 윤 총장이 자신과 만난 자리에서 "어떻게 민정수석이 사기꾼들이나 하는 사모펀드를 할 수 있느냐"는 말을 했다고 주장했다. '부부일심동체'를 강조하며 "정경심 교수가 사모펀드 관련해서 문제가 있다면 그건 곧 조국 전 장관의 문제이기도 하다"는 발언도 있었다고 했다.

박 전 장관은 "윤 총장이 강한 어조로 '조국 전 장관을 낙마시켜야 한다'고 말했다"며 "검찰의 목표는 조 후보자의 낙마"였다고도 밝혔다.

대검은 "박 전 장관이 언급한 검찰총장 발언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며 즉각 반박했다. "윤 총장이 장관 인사권자도 아닌 박 전 장관에게 조 전 장관의 낙마를 요구하거나 낙마시켜야 한다고 말한 사실은 없다"며 "박 전 장관의 조 전 장관에 대한 선처 요청에 대해 원론적인 답변을 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당시 만남은 박 전 장관의 요청에 따라 법무부에 대한 사전 보고 없이 압수수색을 진행한 경위를 비공개 면담으로 설명하는 자리였다"며 "직전까지 민정수석으로서 박 전 장관, 윤 총장과 함께 인사 협의를 해왔던 조 전 장관에 대해 불가피하게 수사를 진행할 수밖에 없었던 상황을 우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trau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