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회적 거리 두기 없었다면 확진자 수 2배 많았을 것"

송고시간2020-07-02 18:36

이창형 UNIST 교수팀 분석…거리 두기 완화하면 노년층 최대 피해

워크숍 유튜브 화면 캡처
워크숍 유튜브 화면 캡처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정부의 '사회적 거리 두기' 방역 체제가 없었더라면 수도권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지금보다 2배 이상 많았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울산과학기술원(UNIST) 수리과학과 이창형 교수는 2일 국가수리과학연구소와 대한수학회 주관으로 열린 온라인 워크숍에서 '코로나19 확산 수리모델을 이용한 대응 정책 효과 분석'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주장했다.

이 교수는 연령대별로 사회적인 접촉과 빈도, 감염 증상, 감염률, 치명률이 매우 상이하다는 점을 고려한 수리 모델을 만들었다.

이를 바탕으로 지난 2월 1일부터 6월 17일까지 서울·경기지역의 기초재생산지수(하나의 감염 개체가 감염시키는 평균 개체 수)를 계산한 결과, 젊은 층을 중심으로 이태원 클럽 발 감염이 확산했던 4월 24일부터 5월 6일 사이가 2.44로 가장 높았다.

확진자 1명당 평균 2.44명을 감염시킨다는 뜻이다.

이 교수는 방역 수준 변화단계별 시뮬레이션 값도 도출했는데, 지금까지와 같은 방역 정책(사회적 거리 두기→생활 속 거리 두기→ 강화된 생활 속 거리 두기)에서는 다음 달 31일 기준 서울·경기지역 누적 확진자 수(지역 내 감염 기준)가 1천653명일 것으로 계산됐다.

만약 4월 24일 이후 강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 방침을 계속 유지해왔다면 확진자 수는 1천133명으로, 31% 정도 감소할 것으로 봤다.

반면 사회적 거리 두기 없이 처음부터 '생활 속 거리 두기' 즉, 생활 방역을 취했다면 다음 달 31일 기준 누적 감염자 수는 배 이상 많은 3천568명에 이를 것으로 예측됐다.

연령대별로 보면 40대 이하에서는 방역 단계를 완화하더라도 증가하는 확진자 수 가 1.5배 이하에 머물 것으로 예측됐지만, 50대와 60대 감염자 수는 각각 2배와 3배씩 급증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창형 교수는 "방역 강도를 완화해 시뮬레이션한 결과 60대 이상 노년층 감염자가 급증하는 경향을 나타냈다"며 "코로나19에 대한 백신과 치료제가 없는 상황에서 유일하게 대응할 수 있는 길은 강도 높은 방역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방역 정책에 따른 사회·경제적 비용도 고려해야 할 것"이라며 "서울·경기 외에도 대구나 대전지역 데이터가 확보된다면 다양한 시나리오를 가정해 추가 연구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j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0719114000051

title : 버스 내릴 때도 교통카드 터치해야…부산시 할인방식 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