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멸종위기Ⅱ급 '쌍꼬리부전나비' 남산공원에 15년째 서식

송고시간2020-07-03 11:15

쌍꼬리부전나비
쌍꼬리부전나비

[촬영 서울시 중부공원녹지사업소 김지석.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서울시 중부공원녹지사업소는 7월 기준으로 남산공원 일대에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인 '쌍꼬리부전나비'가 서식함을 확인했다고 3일 밝혔다.

쌍꼬리부전나비의 남산 서식은 2006년에 처음으로 확인됐다.

쌍꼬리부전나비 영상 - 유동오 촬영 (1)

쌍꼬리부전나비 영상 -- 서울시 중부공원녹지사업소 유동오 촬영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시 관계자는 "15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쌍꼬리부전나비'가 남산공원에 여전히 터를 잡고 살아가고 있다는 것이 확인되면서 남산이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생물의 서식환경을 안정적으로 충족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쌍꼬리부전나비 영상 -- 유동오 촬영 (2)

쌍꼬리부전나비 영상 -- 서울시 중부공원녹지사업소 유동오 촬영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쌍꼬리부전나비는 우리나라 서울·경기 등 대전 이북 지역에서 주로 관찰되며, 6월 중순에서 7월 초순까지 출현한다.

서울시 설명에 따르면 쌍꼬리부전나비가 터를 잡고 살아가기 위해서는 먹이식물인 꽃뿐만 아니라 고목과 공생 개미(마쓰무라꼬리치레개미)의 존재 여부가 매우 중요하다.

마쓰무라꼬리치레개미 -- 김민숙 촬영
마쓰무라꼬리치레개미 -- 김민숙 촬영

마쓰무라고리치레개미 -- 서울시 중부공원녹지사업소 김민숙 촬영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쌍꼬리부전나비'는 소나무와 벚나무 등 고목에 알을 낳는데, 이 고목에 둥지를 틀고 사는 개미(마쓰무라꼬리치레개미)가 나비의 애벌레를 돌본다.

이 때문에 쌍꼬리부전나비가 서식하려면 오래된 소나무와 벚나무 그리고 마쓰무라꼬리치레개미의 존재까지 여러 조건이 맞아야 한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limhwas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