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간산업안정기금, 대한항공 지원…LCC는 제외 방침

송고시간2020-07-02 17:43

다음주 자금 지원 신청 공고…코로나19 이전 부실기업 지원 대상 제외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대한항공이 기간산업안정기금의 지원을 받을 전망이다.

대한항공 비행기
대한항공 비행기

[대한항공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기간산업안정기금 운용심의회는 2일 6차 회의를 열어 항공업의 자금 지원 방향을 논의했다.

심의회는 먼저 하반기에 약 1조원의 자금이 필요한 대한항공이 기금 지원 요건을 충족하고 있다고 봤다.

총차입금 5천억원 이상, 근로자 수 300명 이상 기업이 지원 대상이다.

심의회는 또 코로나19 영향으로 경영상 어려움을 겪는지, 기금 지원으로 일시적 위기를 극복하고 경쟁력을 유지할 수 있는지를 살폈다.

심의회는 다만 대한항공의 구체적인 자금 수요와 필요 시기 등을 놓고 실무 협의가 진행 중인 점을 고려해 대한항공이 자금 지원을 신청하면 세부 지원 조건을 심의하기로 했다.

심의회는 다음 주 중 자금 지원 신청 공고를 한다는 방침이다.

아시아나항공의 경우 현재 인수·합병(M&A) 과정이라 추후 상황을 지켜보고 구체적인 자금 지원 수요가 파악되는 대로 심의할 예정이다. 저비용항공사(LCC)에 대해선 정부의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135조원+α)'을 통한 지원이 우선 검토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위원 의견이 다수였다.

심의회 위원들은 기존 지원 프로그램, LCC의 자금 상황 등을 지켜보며 필요 시 LCC 지원 여부를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기간산업안정기금 출범식 기념촬영
기간산업안정기금 출범식 기념촬영

5월 28일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에서 열린 기간산업안정기금 출범식에서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기금운용심의회 위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복규 위원, 노광표 위원, 이성규 위원, 이 회장, 은 위원장, 오정근 위원, 김주훈 위원, 신현한 위원, 김성용 위원. 2020.5.28 superdoo82@yna.co.kr

위원들은 또 코로나19로 일시적인 유동성 위기를 겪는 기업을 지원하는 데 중점을 두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이전부터 부실한 기업은 자체 증자, 자산 매각 등 재무구조 개선 노력이 우선돼야 한다는 점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코로나19 이전부터 경영난에 허덕인 쌍용자동차는 기금 지원 대상에 제외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심의회는 다음 주 9일 회의를 열어 기간산업 협력업체 지원기구(SPV)의 출자 방안을 심의할 예정이다.

kong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