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늘 전국 522개교 코로나19로 등교 못 해…한 달 만에 최다

송고시간2020-07-02 15:30

광주 438곳·대전 70곳 등교 불발

폐쇄된 초등학교
폐쇄된 초등학교

(대전=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2일 오후 대전시 서구 관저동 느리울초등학교가 폐쇄돼 있다. 이날 대전시에 따르면 이 학교에서 근무해 온 사회복무요원과 그의 아버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020.7.2 psykims@yna.co.kr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2일 전국 522개 학교에서 등교 수업이 이뤄지지 못했다.

교육부는 이날 오전 10시 기준으로 등교 수업일을 조정한 학교가 이같이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국 2만902개 유·초·중·고 가운데 2.5%에서 등교 수업이 불발된 것이다.

등교 수업 중단 학교는 전날(47곳)보다 475곳 증가했다. 지난달 2일(534곳) 이후 한 달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광주, 대전에서 코로나19 감염이 확산하며 문을 닫는 학교가 늘어났다.

전날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지역 대응이 강화된 광주 지역에서는 관내 모든 초·중·고등학교와 특수학교 438개교가 이날부터 이틀간 원격 수업으로 전환했다.

교내 코로나19 2차 감염 의심 사례가 발생한 대전 동구에서는 관내 모든 유치원과 초등학교, 특수학교 59개교가 10일까지 등교 수업을 중단하고 원격 수업하고 있다.

등교 수업 중단 학교를 지역별로 보면 광주가 438곳으로 가장 많고 그다음이 대전 70곳, 경기 5곳, 서울 3곳, 충남 3곳, 대구 1곳, 전남 1곳, 경북 1곳 순이다.

5월 20일 등교 수업을 시작한 이후 전날까지 코로나19에 확진된 학생은 32명으로 하루 전보다 2명 늘었다. 교직원은 9명으로 변함없었다.

porqu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