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기장군 "고리1호기 해체 앞서 주민보호 대책 세워야"

송고시간2020-07-02 15:14

군 입장문 발표, 청와대와 국무총리실 등 방문 전달 예정

고리원전 1호기
고리원전 1호기

[촬영 조정호]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부산 기장군은 최근 한국수력원자력이 고리1호기 해체와 관련한 주민 의견 수렴에 나선 것과 관련해 2일 공식 입장문을 냈다.

기장군은 고리1호기 해체에 앞서 사용후핵연료에 대한 안전한 관리정책 수립, 해체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방사성 물질로부터 완벽히 주민을 보호할 수 있는 해체계획 수립 등을 촉구했다.

기장군은 또 사용후핵연료가 임시저장이라는 명목으로 기장군 관내 고리원전 부지에 기약 없이 저장되는 사태에 대한 대책 마련도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해체과정에서 발생하는 주민의 정신적·재산적 피해를 보상할 수 있는 방안도 요구했다.

고리1호기 해체가 진행되면 원전 주변 지역 주민에게 지원되는 기본지원금과 지방자치단체 지역자원시설세 대폭 감소 등으로 재정적 피해가 우려되기 때문이다.

오규석 기장군수는 "기장군민들은 지난 40여년간 국가발전의 원동력이 되는 전력 생산이라는 대의명분을 위해 각종 정신적·재산적 피해를 감내해 왔다"며 "정부가 사용후핵연료에 대한 중장기 관리정책을 결정하지 못하고 방치하는 동안 주민들은 원전해체 과정에서 또다시 피해를 보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 군수는 "정부는 사용후핵연료 지역자원시설세 부과 등 적절한 보상방안을 적극적으로 강구해 조속히 시행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장군은 이른 시일 내에 청와대, 국무총리실, 산업통상자원부와 원자력안전위원회, 한국수력원자력 등 관계 기관을 방문해 입장문을 전달할 계획이다.

pitbul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